JB금융 프놈펜상업銀, 원리금 상환 '앱'으로 가능
동남아 전자지급결제 업체 '트루머니'와 서비스 제공 MOU 체결
캄보디아 시엠립 지역에 설치된 JB금융지주 손자회사 프놈펜상업은행의 옥외광고판. <출처=JB금융지주>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JB금융지주 손자회사인 캄보디아의 프놈펜상업은행(PPCBank)이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추가했다. 앞으로 프놈펜상업은행에서 돈을 빌린 고객은 온라인으로 원금과 이자를 상환할 수 있게 됐다. 


JB금융은 프놈펜상업은행이 최근 동남아 지역에서 전자지급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트루머니(truemoney)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트루머니는 태국 CP그룹(Charoen Pokphand Group)의 디지털 부문 자회사인 어센드머니(Ascend Money)가 운영하는 전자지급결제 사업자다. 태국뿐 아니라 베트남,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등에서 6만5000여개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지난해 거래액은 80억달러(한화 약 9조38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프놈펜상업은행은 이번 트루머니와의 협약으로 대출을 받은 고객들이 트루머니의 전자지갑 서비스를 통해 원금과 이자를 상환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신창무 프놈펜상업은행장은 "대출 고객들에게 더 안전한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며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캄보디아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프놈펜상업은행은 지난해 IT시스템인 '압사라(캄보디아어로 천사)'를 자체 개발하는 등 디지털 금융 서비스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코어뱅킹이란 여·수신, 외환, 카드, 신용조회 등 고객과의 금융 거래 전반을 처리하는 시스템으로, 금융회사의 핵심 IT시스템이다. 


한편, 프놈펜상업은행은 2016년 8월 JB금융 손자회사, 전북은행 자회사로 편입됐다. 현재 캄보디아 30여개 상업은행 가운데 자산 기준 10위권 은행이다. JB금융은 향후 프놈펜상업은행을 캄보디아 3대 은행으로 성장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