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코로나19 백신 개발…정부 93억 지원
'GX-19' 임상 1/2a상 개발, 임상 2b/3상 승인 목표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제넥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DNA 백신 'GX-19'가 정부 개발과제로 선정돼 93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고 21일 밝혔다.


GX-19 개발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지원 사업의 1차 협약대상과제로 선정돼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승인 받은 과제는 코로나19 DNA 백신의 임상 1/2a상 개발, 임상 2b/3상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에 정부 지원금 93억원과 함께 제넥신에서 현금·현물 31억원을 출연해 향후 1년간 총 124억원의 연구비를 사용할 예정이다.


제넥신은 임상 1/2a상을 통해 안전성과 면역반응 우수성을 확인하고, 임상 2b/3상을 위한 효력 자료, 용량 용법에 대한 자료를 확보할 계획이다. 임상 2b/3상을 위한 시료 생산, 공정 개발도 검토 중이다. 임상 2상 단계부터는 인도네시아의 칼베, 터키의 일코 등 해외 파트너사를 통해 대규모 글로벌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제넥신은 이번 백신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또 다른 팬데믹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백신 개발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성영철 제넥신 대표는 "제넥신은 국산 백신으로는 유일하게 코로나19 DNA 백신의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안전한 백신 개발에 성공해 빠르게 백신 자주권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넥신은 코로나19 백신 외에도 코로나19 면역치료제,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제넥신이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고 있는 면역치료제 'GX-I7(NT-I7)'는 지난 8월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서 임상 1b상 승인을 받았다. 미국에서는 관계사인 네오이뮨텍이 미국국립보건원(NIH)과 협업해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또한, 제넥신은 와이바이오로직스와 공동으로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