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도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나선다 外

GS건설도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나선다 [매일경제]


GS건설은 두산인프라코어 매각을 위한 예비입찰 적격인수후보군(숏리스트)에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주택·건설사업 위주의 사업 모델에서 벗어나, 사업다각화를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에는 GS건설을 비롯해 숏리스트에 포함된 기업만 7곳으로, 분위기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KDI "코로나 재확산 9월, 일자리 83만개 사라져" [주요언론]


한국개발연구원(KDI)는 '코로나19 고용 충격의 양상과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에서 지난달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헬스케어, 미용, 여가, 여행 등 서비스 업종을 중심으로 일자리 83만개가 사라졌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 재확산이 절정을 이룬 지난달의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전년 동기 대비 총 82만6000명의 취업자가 줄어들었다.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한 4월에 사라진 일자리는 108만개로 추정했다.



금융위 자조단, 빗썸 인수 시도했던 OQP 정조준 [파이낸셜뉴스]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이 지난해 OQP(온코퀘스트파마슈티컬, 옛 두올산업)의 가상화폐 기업 빗썸 인수추진 과정에서 시세조종으로 의심되는 이상거래를 포착해 조사 중이다. 빗썸 인수 추진은 피인수 측의 계약파기로 성사되지 않았으나, 금융당국은 OQP 주가가 단기간 급등했다가 폭락하는 과정에서 평소와 다른 대량 매매가 체결돼 내부자 정보를 이용한 차익거래가 있었는지 살펴보고 있다.


구글 쪼개지나…IT공룡에 선전포고한 美정부 [이데일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글로벌 IT 공룡인 구글을 상대로 반(反)독점 소송을 제기했다. 구글 측은 "구글을 쓰는 건 소비자의 선택일뿐"이라며 맞섰지만, 공화당뿐 아니라 야당인 민주당에서도 IT 공룡들에 대한 우려가 큰 만큼, 11월3일 대선 결과와 관계없이 소송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IMF 총재 "한국, OECD 회원국 중 가장 경제적 피해 적어" [주요언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와 화상 면담에서 한국의 코로나19 정책대응 사례를 공유하고 한국과 IMF간 협력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한국은 신속한 방역 대응에 힘입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경제적 피해가 적었다"고 평가했다.


금감원, 주택자금用 사내대출 폐지 [조선비즈]


금감원은 올해부터 직원들에게 주택 구입이나 임차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해주던 주택자금용 사내대출을 폐지했다. 금융 공공기관의 사내대출이 LTV 등 대출 규제 우회로로 쓰인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금감원이 앞장서서 제도 개선에 나선 것이다.


원·달러 환율 1131.1원 마감…1년 7개월 만에 최저 [조선비즈]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7.5원 하락한 1131.9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1.1원 내린 1138.3원에 출발한 환율은 장중 점차 낙폭을 키우며 오르내렸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3월 22일(1130.1원) 이후 최저 수준이다. 미국의 추가 경기 부양책 합의 기대감 속 위험선호 심리가 회복되면서 달러화가 약세를 보인 탓이다. 시장은 중국 위안화 강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유로화 상승 탄력이 둔화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도 분석했다. .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