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주식 3644억어치 처분한 4대주주 메인스톤 外

빅히트 주식 3644억어치 처분한 4대주주 메인스톤 [한국경제]

빅히트 4대주주 메인스톤이 빅히트 상장 직후 주식을 대거 처분했다고 공시했다. 메인스톤은 시장 직후 빅히트 주가를 폭락시킨 '기타법인 매도자'의 실체로 지목 받아왔다. 메인스톤은 특수관계인인 이스톤PE와 함께 지난 15일에서 20일 사이 빅히트 지분 총 158만주를 매도했다. 이는 빅히트 전체 주식의 4.5%에 해당한다.


P2P 중앙기록관리기관에 금융결제원 선정…대출한도 관리 [연합뉴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의 대출과 투자 등 거래정보를 집중·관리하는 '중앙기록관리기관'으로 금융결제원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금융결제원은 전산시스템 구축 등을 거쳐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온투법)이 시행되는 내년 5월 1일부터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국판 테슬라' 나올까… 적자기업도 시총 높으면 코스피 상장허용 추진 [조선비즈]

금융위원회와 한국거래소가 시가총액(총 발행주식 수에 주가를 곱한 금액)이 일정 기준을 넘으면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는 코스피에 신규 상장하기위해선 매출액, 당기순이익 등 시총 이외의 다른 요건도 충족해야 한다.


'가족합산은 없다'…당정, 대주주양도세 인별 5억 검토 [머니투데이]

정부 여당이 주식 양도소득세 부과 대상인 대주주 기준 관련 가족보유분 합산 대신 개인 보유분으로 전환키로 가닥을 잡았다. 또 금액 기준 관련 여당은 인별 '5억원안'을 제시하며 기존 3억원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기획재정부를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남 3구, 재건축부담금 환수 3년 유예로 3조 '꿀꺽' [경향신문]

재건축 과정에서 발생한 초과 이익을 환수하는 제도가 3년 동안 유예되면서 주거복지 등 시민들 몫으로 돌아갔어야 할 재건축부담금 3조원 이상이 강남 3구 특정 지역 주민의 이익으로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최대 결제기업 페이팔, 비트코인 거래·결제 허용 [한국경제]

약 3억 5천만명에 달하는 이용자를 보유한 세계 최대 온라인 결제 기업인 페이팔(PayPal)이 비트코인등 가상자산(암호화폐)의 거래 및 결제를 허용한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에 통신에 따르면 페이팔은 이 같은 사실을 밝히며 "내년부터 모든 이용자들이 서비스 내에서 가상자산(암호화폐)을 사고 팔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재용 '승계 의혹' 재판, 오늘부터 시작… 쟁점은? [머니S]

계열사 합병을 통한 불법승계 혐의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1심 재판이 오늘(22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부장판사 임정엽 권성수 김선희)는 이날 오후 2시 중법정 311호에서 이 부회장 사건과 관련한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이번 재판의 쟁점은 이 부회장이 승계를 위해 일반 주주들에게 손해를 끼쳐가며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결정했느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