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시장 공략 '잰걸음'
자가면역질환 시밀러 3종, 3Q 유럽매출 2430억원…전년比 13%↑
왼쪽부터 베네팔리(2016년 2월 출시), 임랄디(2018년10월 출시), 플릭사비(2016년 8월 출시). 제품. /사진출처=삼성바이오에피스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코로나19 재확산 속에 공급 안정성을 바탕으로 유럽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유럽 지역 마케팅 파트너사 바이오젠(Biogen)의 3분기 실적발표에 따르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베네팔리·임랄디·플릭사비)의 유럽 시장 매출은 2억790만달러(약 2430억원)로 전년동기(1억8360만달러) 대비 13% 증가했다.


제품별로 살펴보면 엔브렐 바이오시밀러인 '베네팔리(성분명: 에타너셉트)'의 3분기 매출은 1억2420만달러(약 145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했다. 특히 베네팔리는 유럽 전체 시장에서 44%의 점유율(아이큐비아 7월 판매량 기준)을 기록하며 오리지널 의약품을 제치고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유럽 EU5 국가(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에서는 지난 2분기부터 오리지널 의약품의 시장점유율을 역전했지만 유럽 전체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베네팔리는 출시 첫 해부터 1억달러의 판매고를 달성하는 등 빠르게 시장을 확대해왔으며 2020년 3분기까지의 누적 매출은 약 2조1000억원에 달한다.


유럽에서 두 번째로 선 보인 제품인 '플릭사비(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인플릭시맵)'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49% 상승한 2750만달러(약 320억원)의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오리지널 의약품을 포함해 5종의 경쟁 제품들과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임랄디(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아달리무맙)' 역시 3분기 5620만달러(약 660억원)의 매출로 전년 동기 대비 14% 증가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환자들이 적기에 의약품을 처방받을 수 있는 안정적인 제품 공급 체계를 강화하면서 유럽 시장에서의 지속적인 매출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