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드게임즈 "NFT는 게임에 경쟁력 더해"
'리그 오브 킹덤즈' 출시, 이찬기 대표 "재미 더해 블록체인 게임 시장 주도"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 Non-Fungible Token)에 대한 시장의 기대가 점차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블록체인 시장을 이끌 키워드로 ICO, 메인넷, 디파이에 이어 'NFT'라고 답한다. NFT가 가장 빠르게 도입된 분야는 게임이다. 게임 아이템에 NFT가 접목되면 아이템 소유주를 명확히 알수 있고 '단 한 개'라는 희소성이 입증돼 수요자가 많을수록 가치가 더욱 상승할 수 있다.


국내에서도 소수의 게임사가 NFT 도입에 나섰다. 그 중 한 곳이 노드게임즈다. 노드게임즈는 지난 6월 블록체인 기반 게임인  '리그 오브 킹덤즈(League of Kingdoms)'를 개발해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리그 오브 킹덤즈는 이용자가 직접 왕국을 세우고, 연맹과 전쟁을 통해 영토를 넓혀 대륙의 패권을 다투는 게임이다. 게임 내에서 보유한 토지나 건물 등의 자산을 NFT로 소유하거나 거래할 수 있다.


이찬기 노드게임즈 대표(사진)은 타 블록체인 게임과 리그 오브 킹덤즈의 차이점에 대해 강조했다. 이 대표는 "리그 오브 킹덤즈는 전체 블록체인 게임 중에서 가장 일반게임에 가깝다"라며 "게임에서 사행성 요소를 없애고 게임 그 자체만으로도 재미가 있도록 개발하는데 집중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블록체인 게임의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것은 방치형 게임의 한계와 사행성이었다. 게임에 재미가 없었기 때문에 이용자를 끌어 모을 수 없었고, 일반 게임 이용자가 아니라 가상자산 투자자를 타겟으로 하다 보니 사행성 요소를 지우기 어려웠다.


리그 오브 킹덤즈는 NFT인 '랜드(토지)'를 접목하긴 했지만 게임 내에서 거래를 하거나 아이템으로서의 역할은 할 수 없도록 설계했다. 


이 대표는 "랜드는 리그 오브 킹덤즈 게임 내에 있는 것이 아니라 기존에 랜드를 소유하고 있는 사람들이 리그 오브 킹덤즈에 랜드를 빌려주는 컨셉"이라고 설명했다. 


랜드에서는 리그 오브 킹덤즈 외에 다른 게임도 개발할 수 있으며, 게임 이용자가 늘어날수록 랜드의 수요도 올라간다. 기존 NFT가 다른 코인들 처럼 투자 상품으로만 비춰지는 것과 달리, 리그 오브 킹덤즈에서는 '게임'이라는 서비스에 경쟁력을 더하는 장치 역할을 하는 셈이다. 현재 전체 랜드 중에서 리그 오브 킹덤즈가 사용하는 랜드는 5% 내외에 불과하다.


게임 이용률이 높아지거나 게임 내에서 전략적으로 중요한 위치에 위치해 랜드의 가치가 올라가면 소유주는 노드게임즈가 만든 '포인트 풀'에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이 대표는 "본인이 소유한 랜드의 가치가 게임 이용률에 달려있다 보니 소유주들이 게임을 열심히 한다"라며 "랜드를 소유한 사용자가 게임을 시작한 지 2개월 후에도 계속 게임을 이용하는 잔존율(리텐션)이 50% 이상으로 기존 게임의 10배 이상 높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잔존율이 높다 보니 기존 블록체인 게임에 비해 발전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높고 보다 오랫동안 서비스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 대표는 리그 오브 킹덤즈를 비롯해 노드게임즈의 랜드를 사용하는 서비스가 늘어나면 현실과 가상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가상세계에서 경제구조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대표는 "지금도 랜드를 통해 리워드를 받는 시스템이 있지만, 이보다 더 발전하면 랜드가 현실의 부동산처럼 거래되고 게임 내에서 직업이 생기는 등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처럼 가상세계가 주도하는 미래도 가능할 것이라고 본다"고 기대했다.


리그 오브 킹덤즈는 현재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1만회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블록체인 게임 중에서는 다운로드 수가 높은 편이다. 기존 이더리움 블록체인 외에 다른 메인넷 버전으로도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이달 말까지 라인 블록체인 기반의 '리그 오브 킹덤즈 for LINE Blockchain'를 출시해 일본 게임시장에도 진출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현재는 새로운 게임을 실험하기에는 미국과 유럽을 비롯한 북미 지역이 적합하다고 생각해 북미 쪽 마케팅에 집중하고 있다"라면서도 "전체 게임 시장의 매출액 대부분이 아시아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최종적으로는 아시아 시장을 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