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팔 코인 결제, 금융상품 출시로 이어질 것"
쟁글 "기관투자자 비트코인 관심 증가 기대"
가상자산 결제 소식을 알린 페이팔 공식 트위터 / 출처 = 페이팔 공식 트위터 캡처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미국의 전자결제 업체인 페이팔이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을 통한 결제를 허용한다고 21일(현지시간) 공식 발표했다. 이에 따라 가상자산에 대한 기관투자가의 관심이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페이팔은 21일 성명에서 "고객은 온라인지갑을 통해 디지털화폐를 사고 팔거나 보관할 수 있다"고 밝히며 "내년 초부터는 자체 네트워크에서 2600만명의 판매자들의 상품을 결제할 수 있도록 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미국 이외 지역 사용자들로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다"라고 공식화했다. 또 "소비자가 추가 수수료 없이 선택한 가상자산 잔액을 법정화폐로 즉시 전환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가상자산의 유용성을 크게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상자산 공시 플랫폼인 쟁글은 22일 리서치 노트를 통해 "페이팔의 활성 이용자 수는 3억5000만명에 이르며, 이번 페이팔의 결정에 따라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자산의 일상화가 한층 가까워졌다"고 밝혔다. 또 "크립토 자산을 기반으로 한 금융상품의 출시가 가속화되며, 투자자산으로서의 비트코인에 대한 기관투자가의 관심이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페이팔이 가상자산 결제 시스템을 허용한 이유에 대해서는 "비자, 마스터카드에 의존하지 않는 가상자산 기반의 자체 결제 시스템 구축이 가능하고 금융서비스가 닿지 않는 개발도상국의 금융 시장 선점을 기대해볼 수 있다"라고 해석했다. 또 "월렛에 담긴 가상자산을 대상으로 금융상품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핀테크 비즈니스 확장이 용이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페이팔의 공식 발표 후 전체 가상자산 시가총액은 6% 이상 상승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