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카드사, 재난지원금으로 2000억 벌었다
민형배 의원 "수수료 수익·정보도 얻어···사회 환원해야"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카드사들이 재난지원금으로 거둬들인 수수료 수익이 2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1차 재난지원금 사용으로 카드사들이 거둔 수수료 수익은 1967억4800만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카드로 사용된 재난지원금은 14조9891억원이다. 카드 종류별로는 신용카드 7조4255억원, 체크카드 3조4165억원, 선불카드 4조1479억원이 사용됐다.


카드사별 수수료 수익은 농협은행이 462억70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한카드 407억3000만원, KB국민카드가 247억1000만원 순으로 많았으며, 삼성카드(198억원)와 우리카드(146억원), 현대카드(133억원) 등도 100억원 이상 수수료 수익이 발생했다.


민형배 의원은 카드사들이 재난지원금으로 얻은 수익을 사회에 환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카드사들이 수수료 수익과 더불어 영업에 보탬이 될 각종 정보도 획득했지만, 영업비용 등 큰 지출요인은 없을 것"이라면서 "재난지원금 취지에 맞게 고통분담 차원에서 수익을 사회에 환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출처=민형배 의원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