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거래소의 제각각 가상자산 커스터디 전략
기업 고객 맞춤형 커스터디 내놓은 빗썸·스테이킹에 중점 둔 업비트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빗썸, 업비트, 코인원 등 국내 3대 거래소는 각기 다른 가상자산(코인) 커스터디 전략을 펼치고 있다. 가상자산 제도권 진입에 따라 안전하고 투명하게 코인을 보관하는 커스터디 서비스의 필요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특금법(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각 거래소의 사업 전략이 명확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빗썸은 기업을 대상으로 한 커스터디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인다. 빗썸의 사내벤처로 출발한 볼트러스트는 지난 7월 B2B(기업간 거래) 가상자산 커스터디 서비스인 '빗썸 커스터디'를 정식 출시했다. 서비스 대상은 거래소, 벤처캐피털(VC), 프로젝트 재단, 스타트업과 대기업, 개인까지 가상자산을 보유한 모든 사용자다. 


출시 당시 빗썸은 "빗썸커스터디는 기업별, 금액별 맞춤형 서비스를 구축해 이용자의 접근성을 향상하고 크립토 파이낸스, 장외거래(OTC), 스테이킹(Staking), 스마트 에스크로 등 기존 금융권의 수탁 서비스와 가상자산의 특징을 고려한 융합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빗썸은 커스터디 서비스를 시작으로 디지털자산 관련 종합 금융서비스까지 사업을 확대할 계획인 것으로 예상된다. 신민철 볼트러스트 대표는 팍스넷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서비스 개시 전부터 사전예약 고객 수가 이미 두자릿수를 넘어섰다"라며 "서비스 안정화 이후는 빗썸거래소와의 협업, 제도권 금융사와의 신규 비즈니스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업비트는 자회사인 디엑스엠(DXM)을 통해 커스터디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디엑스엠은 지난해 기업 전용 수탁 서비스 '업비트 세이프(Upbit Safe)'를 출시했지만 아직 업비트와의 직접적인 서비스 연계는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다.


업비트 관계자는 "아직은 업비트 세이프와 업비트 거래소 간의 서비스 연계 방안에 대한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대신 업비트는 커스터디 자체보다는 스테이킹에 중점을 뒀다. 업비트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 명도 '업비트 스테이킹'이다. 디엑스엠의 스테이킹 전용지갑을 통해 블록체인 운영에 활용할 수 있게 맡기고 그에 따른 보상을 수령할 수 있다. 기업 고객 보다는 일반 업비트 거래소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서비스다. 스테이킹은 노드 운영과 월렛 기능 등 커스터디의 기반이 되는 기술을 갖추고 있으면 손쉽게 진행할 수 있다. 


현재 업비트를 통해 스테이킹을 할 수 있는 코인은 코스모스(ATOM), 루나(LUNA), 마로(MARO), 트론(TRX) 등 총 4개다. 이는 일반 고객도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일종의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다. 현재 베타 버전을 운영 중이며 연내 모바일 플랫폼 푸가 및 지원 가상자산 확대 등으로 서비스 사용성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빗썸, 업비트와 달리 코인원은 아직 커스터디 서비스를 개시하지 않은 상태다. 


지난 21일 열린 코인원 기자간담회에서 차명훈 코인원 대표는 커스터디 서비스에 대해 "아직은 계획이 없다"라며 "지금 커스터디 서비스를 내놓는 것은 이르다고 판단했으며, 법적으로 가상자산 사업자의 커스터디 서비스 사용이 의무화 된다면 그 때 출시해도 늦지 않다"고 밝혔다. 다만 "코인원은 필요 시 커스터디 서비스를 즉각 출시할 수 있을 정도의 기술력이 확보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코인원은 2018년 국내 거래소 중에서는 처음으로 가상자산 스테이킹 서비스를 내놨으며 현재까지 총 65개에 이르는 코인의 스테이킹을 지원하고 있다. 


차 대표는 "디지털 자산 시장과 전통 금융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다"라며 "코인원은 전체 디지털 자산을 관리할 수 있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