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인앱결제 강제 수수료, 절반은 이통3사가 가져간다 外

구글 인앱결제 강제 수수료, 절반은 이통3사가 가져간다[조선비즈]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의원에 따르면 구글이 내년부터 게임·콘텐츠 등 모든 구글 앱 기반 모바일 서비스 매출 수수료 30%를 부과하면 이중 최대 절반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사가 가져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전체 모바일 앱 시장에서 63.4%(2019년 매출 기준)를 차지하는 구글의 안드로이드앱 내 유료결제(인앱결제) 및 수수료 30% 적용논란이 이동통신업계로 확산될 전망이다.


영끌과 동학개미가 살린 3분기 금융지주 실적[조선일보]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 대출'과 동학개미 주식투자 급증에 힘입어 금융지주사의 3분기(7~9월) 실적이 대폭 나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은행의 경우 누적 순익은 전년보다 줄었지만 3분기만 놓고 봤을 땐 신용대출 증가 등 영향으로 순익이 전분기보다 16.3% 증가한 5914억원을 기록했다. KB금융은 이자와 수수료 부문 이익이 나란히 늘었다.


'보톡스 논쟁' 대웅제약-메디톡스 현금 확보 비상[서울경제]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대웅제약은 지난 4월 이후 시기를 조율해오던 회사채 발행 계획을 최근 포기했다. 다음달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최종 결과를 앞둔 만큼 시장 수요 확보에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메디톡스 역시 최근 1,666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추진을 잠정 중단했다. 식품의약안전처가 지난 19일 메디톡신(보툴리눔톡신) 허가를 취소해 주가가 큰 폭으로 떨어진 탓이다. 양 사 모두 약품 허가 취소 리스크가 불거지면서 자금 조달의 불확실성도 커지고 있다.


해리스 美 대사 농심 공장 찾아 "같이 먹읍시다"[매일경제]

농심이 새로운 한미 관계의 상징이 됐다. 농심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23일 부산에 위치한 농심 녹산공장을 방문해 라면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박준 농심 대표이사 등 관계자와 좌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해리스 대사의 이번 방문은 최근 농심이 미국시장에서 두드러진 활약을 보인데 따른 것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