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어젠, 프리 시리즈A 30억 투자 유치​
하나벤처스, 티에스인베스트먼트, 아밀로이드솔루션 참여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인공지능(AI) 신약 개발 전문기업 디어젠은 프리 시리즈A로 3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프리 시리즈A는 지난 2016년 12월 회사 설립 이후 성사된 첫 외부기관 투자이다. 투자자로는 하나벤처스, 티에스인베스트먼트, 아밀로이드솔루션이 참여했다. 디어젠과 아밀로이드솔루션은 전략적 투자 관계로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디어젠은 이번 투자 유치로 기존 국내 파트너링에 기반해 내년부터는 해외 파트너링으로 확장하겠다는 목표를 공개했다. 공동연구, AI 분석 서비스 제공 등 다양한 사업모델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자체 기술의 고도화를 위해 AI와 바이오분석(BI) 연구인력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최근 디어젠은 최고비즈니스책임자(CBO)에 아스트라제네카 출신 배영철 상무를 영입했다. 디어젠은 배 상무가 현재 진행 중인 프로젝트와 향후 추진할 파트너링에서 성공적인 사업적 성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 상무는 서울대학교 약학대학원을 졸업하고 핀란드 알토대 경영대학원에서 MBA를 취득했다. 대웅제약 입사를 시작으로 제약업계에 발을 들인 그는 국내외 다수의 제약사를 거치며 사업개발·마케팅 분야에서 리더십을 발휘해 왔다. 최근까지 아스트라제네카 사업개발부와 마케팅 부서에서 근무하며 국내 제약사와의 얼라이언스 관리, 오픈이노베이션 등을 성공적으로 구축, 실행했다.


디어젠은 Dr.UG 플랫폼의 핵심기술·서비스로 ▲디어트랜스(DearTRANS) ▲디어DTI(DearDTI) ▲MolEQ 등 세 가지를 보유하고 있다. 디어트랜스는 유전자 데이터를 분석해 질병 타깃과 바이오마커를 발굴하고, 디어DTI는 화합물-단백질 결합을 예측해 약물 후보물질 도출·약물재창출을 지원한다. MolEQ는 물질의 다중 특성을 동시 최적화해 후보물질을 최적화하고 신규 저분자 화합물 구조를 생성한다.


특히, 디어DTI는 단백질과 화합물의 3D 구조 정보가 필요하지 않은 시퀀스 기반의 DTI 기술이다. 3D 구조 데이터에 비해 훨씬 많은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AI를 적용하기에 유리한 기술이다. 이 때문에 국내외 제약사와 전문가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디어젠은 이번 투자를 통해 현재 저분자 화합물(small molecule) 치료제 예측 중심인 디어DTI를 단백질 치료제 영역까지 다룰 수 있는 기술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강길수 디어젠 대표는 "지난해까지는 Dr.UG 플랫폼 기술을 개발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면, 올해는 국내 제약사와의 파트너링에 집중해왔다"며 "배 상무를 CBO로 영입한 것을 시작으로 글로벌 제약사와 연구 파트너십 형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디어젠은 옵티팜, 업테라, 파노로스바이오 등의 국내 파트너사와 전략적 연구 협력을 맺고 AI 신약개발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인텔 'AI 개발자 프로그램(AI builder Program)' , 엔비디아 'NVIDIA 인셉션 프로그램', 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 스타트업프로그램' 등에 선정돼 기술 최적화·효율화를 진행 중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