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도시정비사업 4.5조 수주…사상 최대
한남3 등 14곳…재무건전성 앞세워 수주잔고 15조원 유지

[팍스넷뉴스 이상균 기자] 현대건설이 지난 20일 대구 명륜지구 재개발정비사업의 시공권을 확보하며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 실적을 4조 4491억원으로 늘렸다고 26일 밝혔다. 창사 이후 최대실적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 2016년 이후 매년 도시정비사업에서 1조원 이상을 수주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2조8297억원의 수주고를 달성해 1위를 기록했다. 올해도 역대 최대 규모의 재개발사업인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의 시공사로 선정되면서 현재까지 4조 4491억원을 기록,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던 지난 2017년(4조 6468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주요 수주 실적으로는 ▲서울 신용산북측2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3037억원) ▲부산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4160억원) ▲대전 대흥동 1구역 재개발사업(853억원) ▲서울 장위11-2 가로주택정비사업(402억원) ▲원주 원동나래구역 재개발사업(2080억원) ▲서울 제기 제4구역 재개발사업(1590억원) ▲대구 도원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824억원) ▲부산 반여3-1구역 재건축사업(2441억원) ▲서울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1조 7378억원), ▲서울 홍제3구역 재건축사업(1687억원) ▲대전 대동4·8구역 재개발사업(2667억원) ▲제주 이도주공 2,3단지 재건축사업(2930억원) ▲서울 노량진4구역 재개발사업(1988억원) ▲진주 이현1-5구역(이현주공) 재건축사업(1004억원) ▲대구 명륜지구 재개발사업(3227억원) 등이다. 올해 역시 업계 1위 달성이 유력시 되고 있다.



현대건설이 이처럼 도시정비사업에서 승승장구하는 비결은 탄탄한 재무건전성과 풍부한 현금유동성 덕분이다. 현대건설의 회사채 신용등급은 10년 연속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대규모 자금 조달이 가능할뿐 아니라 높은 신용등급 덕분에 조달금리도 낮출 수 있다. 현대건설은 올해 사상 최대 실적 경신과 함께 수주 잔고 15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향후에도 15조원 수준의 수주 잔고를 유지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업계 최고수준의 탄탄한 재무구조와 현금유동성, 명품 브랜드 덕분에 수주전에서 좋은 결과를 내고 있다"며 "올해 4분기 예정된 사업지에서도 현대건설만의 브랜드 철학과 기술 노하우를 살려 역대 최대실적 달성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최종 승자는 현대건설

조합원 2801명 중 1409표 획득…대림산업과 151표차

시공사 선정 투표, 한번에 끝낸다

용지 4장 투표, 결선 투표 없어…조합원 과반수 득표 확률 높여

조합원 표심, 어디로 향할까

자금력·설계 우위 건설사 2파전 예상

현대건설, 수주 전략은 ‘자금력’

공사비 1500억·HUG 보증수수료 1100억 절감 등 4590억 혜택 제공

현대건설에 뺨맞은 GS건설, 지방서 앙갚음

③대전 장대B구역‧경기 광주 고산2지구 수주…특화설계로 조합원 공략

사업성 낮은데 4파전, 치열한 이유는

분양가 상한제·최고 22층·90m 제한…향후 한남2·4·5 수주 포석 마련

전투 중 수장 바꾼 GS건설‧대림산업

건축‧주택부장·정비팀장 교체…현대건설은 담당자 변동 없어

건설 3사 홍보전 ‘각양각색’

GS‧대림‧현대 임원진, 조합원에 각 제안 홍보 후 ‘큰절’

현대건설, '갑천1 트리풀시티 힐스테이트' 개관

1116가구 대단지 공공분양…갑천·호수공원 등 친환경 입지

현대건설, 흔들리는 해외…버팀목은 주택

UAE 미르파‧알제리 등 1100억 손실…내년 말까지 먹구름

수익성 낮은 GTX-C, 사업자 공모부터 난항

유찰 가능성 제기…PF 조달·착공 지연 불가피

울산대교 운영사 '울산하버브릿지' 리파이낸싱 임박

2700억원 규모…연 3.5% 이자비용 절감 목적

현대건설, 하도급대금 10일내 100% 현금지급

협력사 유동성 지원 확대, 더불어 성장하는 협력관계 구축

현대건설 박동욱 대표 교체…15일 인사

정진행 부회장과 사임…내부승진‧외부영입 전망 엇갈려

현대건설 컨소, PFV로 르메르디앙서울 인수

7000억에 인수…500실 이상 고급오피스텔로 재개발

현대건설, 50년대생 경영진 전면배치

윤영준 대표·이원우 부사장…"설계·미래기술 인력 비중 20% 이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