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3Q 영업익 129억…전년比 8.4% ↑
코로나19 여파에도 선방…금융비용 발생에 순이익↓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보령제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에도 불구하고 3분기 선방했다. 


27일 보령제약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2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41%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454억원으로 4.35% 늘었다. 다만 당기순이익은 81억원으로 2.05% 감소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매출이 늘어난 데는 보령제약이 주력으로 삼고 있는 '카나브 패밀리'와 도입약의 성장이 주효한 역할을 했다. 카나브와 고지혈증 치료제 성분인 로수바스타틴을 결합한 '투베로'와 항궤양제 '스토가'가 전년 대비 성장했다.


보령제약 관계자는 "카나브패밀리와 스토가 등 도입약들이 전년 대비 성장한 덕분"이라며 "지난 6월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발행한 780억원 규모의 회사채에 따른 일시적 금융비용이 발생한 것이 순이익 감소로 이어쥔 부분이 아쉽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