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유명순 신임 행장 선임
다양한 실무 경험 등 금융 역량 인정받아…"세계화에 부합하는 금융 전문가"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한국씨티은행이 유명순 수석부행장을 신임 행장으로 선임했다. 


씨티은행은 27일 오전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잇따라 열고, 기업금융그룹을 총괄하고 있는 유명순 수석부행장을 신임 행장으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유 신임 행장의 임기는 3년이다. 


1987년 이화여대 영어교육과를 졸업한 유 신임 행장은 씨티은행 서울지점 기업심사부 애널리스트로 입행해 서울지점 기업심사부장, 다국적기업부장, 다국적기업본부장, 기업금융상품본부 부행장, 기업금융그룹 수석부행장 등을 역임했다. 


2014년 JP모간 은행으로 옮겨 서울지점장으로 약 1년간 근무한 이후 2015년 초 친정인 씨티은행으로 자리를 옮긴 유 신임 행장은 5년 넘게 기업금융그룹을 책임져 왔다. 지난 8월 말 박진회 전 행장이 갑작스레 사퇴한 이후로 2개월가량 행장 직무대행을 맡기도 했다. 


지난 7일 씨티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유 신임 행장을 차기 행장 후보로 추천하면서 "씨티은행에서 30년 이상 실무 경력을 쌓은 금융 전문가로 다양한 국가·고객사의 리더들과 교류하고 비전을 공유해왔다"며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지식과 역량을 축적해왔다"고 설명했다. 


<제공=한국씨티은행>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씨티銀, 차기 행장 숏리스트 선정···7일 최종 발표

유명숙 씨티은행 수석부행장, 박장호 씨티증권 대표 등 포함

황무지된 씨티銀

박진회 전 행장의 '어정쩡한 구조조정' 후폭풍···'​​비전 잃고 노쇠화'

'40대 중반이 부서 막내' 활력 잃은 씨티銀

수년간 채용 미실시 등 인사적체 심각···점포축소에도 실적 곤두박질 배경 지목

씨티銀, 선제적 구조조정 효과 '고작 1년'

점포 감축으로 감소한 판관비, 2019년 증가세로···조직내 불협화음도

'5년래 수익성 최악' 씨티銀, 결국 수장 교체

효율성 강조한 점포 감축 효과 '무색'···올 상반기 ROA 최저치

씨티銀, 2Q 대출자산 감소로 '어닝쇼크'

은행 측 "지난해 본점건물 매각익 기저효과"···그러나 전분기 대비로도 '반토막'

씨티銀, 지난해 '본사 경영자문료' 다시 늘려

은행 측 "2018년 용역비 일부 환입에 따른 기저효과" 해명

씨티銀, 은행권 보수 순위 '1위'···카뱅 '꼴찌'

우리·전북·부산·대구은행은 깎여

유명순 차기 씨티은행장, 첫 과제는 '특별퇴직제'

특별퇴직제 도입 위한 노사 공동 TF 활동 개시···퇴직금 규모 놓고선 '입장차'

차기 씨티은행장 단독 후보에 유명순 수석부행장

27일 주주총회·이사회 거쳐 최종 선임

차기 씨티은행장, '국부 유출' 오명 벗을까

지난 5년간 1.3조 벌어 1.3조 배당···용역비 더하면 씨티그룹에 총 2.2조 지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