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캐피탈·저축은행 신용등급 상향 예약
신평사, 우리금융지주 피인수 종료시 상향 검토
우리금융그룹이 아주캐피탈 인수 후 변경되는 지분도. 출처=한국신용평가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아주캐피탈이 우리금융 품에 안기면서, 신용등급 상향이라는 선물을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국내 신용평가 3사는일제히 아주캐피탈을 신용등급 상향검토 대상에 올렸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나이스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한국신용평가는 아주캐피탈의 장·단기신용등급을 각각 'A+/안정적', 'A2+'로 유지하면서 상향검토 등급감시 대상에 올렸다.


우리금융그룹이 아주캐피탈을 계열에 편입하기로 한 영향이다. 우리금융지주는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고 웰투시 제3호 투자목적회사가 보유 중인 회사의 지분 74.0%를 인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우리금융은 금융위원회에 아주캐피탈 자회사인 아주저축은행 편입도 신청한 후, 연내 편입을 완료할 계획이다.


신평사들은 우리금융의 아주캐피탈 편입이 완료될 경우 아주캐피탈 신용등급에 유사시 계열지원 가능성을 반영할 예정이다. 이는 신용등급 상향 가능성을 의미한다. 


나신평은 "아주캐피탈의 지분 인수가 완료될 경우, 우리금융으로부터의 비경상적 지원가능성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돼 상향 노치(notch) 조정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아주캐피탈의 신용등급에는 계열 지원 가능성이 반영되지 않고 있다. 나신평은 "사모펀드(PEF)의 경우 사업목적 상 유사시 투자회사에 대한 재무적 지원을 기대하기 어려운 반면, 금융지주회사는 계열 내 자원을 활용해 증자참여를 통한 자기자본 확충, 유사 시 유동성 지원 등의 비경상적 지원가능성이 상대적으로 크다"고 설명했다.


한신평도 "우리금융은 국내 상위권 금융그룹으로, 우리금융지주는 최고 수준의 신용도(AAA)를 보유하고 있다"며 "편입이 완료될 경우 그룹 내 중요도, 그룹과의 통합도, 지원의 실행가능성을 고려한 유사시 계열의 지원가능성 반영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


신평사들은 편입 이후 자산 성장, 자산포트폴리오 변화, 자본적정성 추이 등도 신용도에 반영할 계획이다.


한기평은 "그룹 편입 시 그룹 차원의 경영·리스크관리를 통해 경영정책 일관성과 리스크관리 능력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도 "올해 말 레버리지배율이 9배로 높은 수준이며, 고위험 상품 위주의 포트폴리오를 재편이 지속되면서 위험가중자산배율도 저하하고 있어 자본 완충력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나신평은 "향후 계열 내 은행, 신용카드사 등과의 연계 영업을 통한 사업기반 확장 가능성을 점검할 예정"이라며 "계열 신인도에 따른 조달비용 절감과 수익성 개선 여부도 신용등급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나신평은 아주저축은행의 장기신용등급도 'BBB+/안정적'에서 상향검토 등급감시 대상에 올렸다.


아주저축은행에 대해 나신평은 "신용도가 우수한 금융지주 편입에 따른 평판 제고, 계열 내 은행, 신용카드사 등과의 연계 영업을 통한 회사의 사업기반 확장 가능성 등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평사들은 아주캐피탈 인수가 우리금융 신용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제한적'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한신평은 "우리금융은 이번 인수로 총 49개 캐피탈사 중 7위의 총자산 규모를 보유한 아주캐피탈, 총 79개의 저축은행 중 21위 총자산 규모를 보유한 아주저축은행을 포트폴리오에 편입하게 돼 사업다각화에 긍정적"이라면서도 우리금융 신용도에는 제한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했다. 올해 6월 말 기준 아주캐피탈과 아주저축은행의 총자산은 각각 7조579억원(별도), 1조2641억원이다.


또, 나신평은 "아주캐피탈 인수로 우리금융지주의 이중레버리지비율(99.8%→101.6%)은 소폭 증가하지만, 영향은 제한적"이라면서 "우리금융지주의 종속기업투자자산은 이번 아주캐피탈 인수대금 5724억원을 반영하면 21조4000억원으로, 올해 6월 말 대비 2.7% 증가한다"고 평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