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석탄 관련 신규사업 전면 중단 결정
탈석탄 선언…"기존 사업은 순차적으로 철수"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삼성물산이 '탈석탄'을 선언하고 석탄 관련 신사업을 전면 중단키로 결정했다. 기존 사업 역시 계약 종료 시점에 따라 순차적으로 철수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성물산은 27일 이사회를 열고 석탄 석탄 관련 투자, 시공, 트레이딩 사업을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제연합(UN)이 강조하고 있는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와 자본시장에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비재무지표 '환경·사회·거버넌스(ESG)' 중심의 경영을 이어가기 위해 이 같이 결정했다는 게 삼성물산의 입장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지난 23일 사외이사로 구성된 거버넌스위원회가 '석탄 사업의 전면 중단(탈석탄)'을 심도있게 논의했다"며 "이번 이사회에서 거버넌스위원회의 논의 결과를 반영해 석탄 관련 신규 사업을 중단하고 친환경 중심의 경영을 이어나가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먼저, 건설부문은 현재 시공하고 있는 '강릉안인화력 발전소'와 이번에 참여하는 '베트남 붕앙2석탄화력 발전소' 시공을 국제 기준보다 엄격한 환경 기준을 적용해 진행할 계획이다. 이날 이후부터는 석탄 화력 발전과 관련한 사업에는 투자나 시공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방침도 마련했다. 


상사부문 역시 기존에 계약한 석탄 트레이딩은 안정적인 서비스를 지속하되, 계약 종료 시점에 따라 순차적으로 철수할 계획이다. 


삼성물산은 "사업 포트폴리오를 친환경 중심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액화천연가스(LNG) 복합화력 및 저장시설, 풍력 및 태양광 등의 신재생에너지 사업이 대표적인 예"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탈석탄을 계기로 온실가스를 줄이고 자원 사용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전망"이라며 "친환경 제품 및 서비스 발굴에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