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포스트코로나 시대 적극 대응"
WSD 컨퍼런스 기조연설…전세계 철강 경쟁력 11년 연속 1위 수상
(사진=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WSD 온라인 컨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코로나 시대를 맞아 철강업계가 지속성장하기 위해서는 빠르게 변화하는 트랜드를 읽고 이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27일 온라인으로 열린 WSD 컨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맡아 이같이 밝혔다. WSD(World Steel Dynamics)는 미국 뉴저지에 위치한 세계적인 철강 전문분석기관으로 매년 'Steel Success Strategies'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있다.


최 회장은 미래에도 인류 삶의 질을 높이는 가장 중요한 소재는 철강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향후 철강산업을 이끌어갈 메가트렌드는 ▲뉴모빌리티(New Mobility) ▲도시화(Urbanization) ▲디지털화(Digitalization) ▲탈탄소화(De-carbonization) ▲탈글로벌화(De-globalization) 등 5가지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빠르게 다가오고 있는 뉴모빌리티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철강의 높은 경제성과 친환경성을 기반으로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시화 확산으로 건설용 강건재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이를 위한 고성능, 다기능 친환경 강재 개발에도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데이터에 기반한 최적의 설비와 공정 제어가 이뤄지는 'Digital Twin 제철소'를 구현해 나가야 한다고 진단했다.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장기적으로 수소에 기반한 철강공정 탈탄소화를 적극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회장은 이를 위해 포스코가 추진하는 다양한 전략들도 소개했다. 포스코는 현재 이차전지 소재사업, 복합소재의 다양한 활용 등을 통해 뉴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하고 프리미엄 강건재 통합브랜드 '이노빌트'로 건설사와 상생의 가치를 함께 키워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형 스마트팩토리'는 더욱 진화한 형태로 발전시키고 있으며 슬래그 인공어초를 통한 바다숲 조성사업은 철강업계가 탄소중립과 순환경제 달성을 통해 사회전반에 긍정적 기여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표사례로 언급했다.


포스코는 이날 행사에서 WSD가 발표하는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기업'에 11년 연속 1위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코로나19로 인한 수요산업 침체에도 불구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원가절감 등의 노력을 인정받았다. 아울러 로이힐 철광석 프로젝트 투자를 통한 원료 과점화 위기대응,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을 통한 안전과 환경 성과에 대해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포스코, '차세대 먹거리' 해상풍력사업 확장

전세계 풍력발전기용 철강 10% 'Made in POSCO'

포스코 곳간에 쌓이는 현금

경기 불확실성 증폭…현금·현금성 자산 17조원 확보

반환점 돈 포스코 자사주 매입 '착착'

4050억원 규모 완료...주가 부양 효과 '톡톡'

1973년생 POSCO 포항1고로 역사 속으로

내년 폐쇄 예정…신예화·대형화 흐름에 경쟁력 잃어

최정우 회장 체제, 외부 이사장 첫 영입

② 아시아판 풀브라이트' 비전…1971년 설립 이후 1.2만명 배출

포스코 투자 줄이고 현금확보 '특명'

코로나19 불확실성 고조..현금시재 15조 선확보 등 유동성 만전

포스코, 1조원 자사주 매입 ‘승부수’ 통할까

경제 충격 장기화 땐 재무부담으로 돌아올 수도

포스코, 광양제철소 3고로 재가동 돌입

2차 개수 완료로 초대형·스마트·친환경 고로 변신…예정대비 한 달 이상 가동 지연

포스코, 물류통합 자회사 설립 추진...해운업계 ‘반발’

포스코 “물류 효율화 전략” Vs. 해운업계 “업계 진출 빌미”

생존 돌파구 있나

⑥ 설비 구조조정·사업다각화 '잰걸음'

포스코, 철강 원료투자 결실 '경쟁력 원천'

연간 4000억 이익 창출…안정적 조달·가격협상력 제고

포스코, 포항에 친환경 SCR설비 구축

내년까지 대기 친환경에 1조원 투자 이행

포스코 물류통합법인 설립 놓고 '촌극'

한국선주협회 "설립 철회 환영"…포스코 "사실 아니다" 즉각 반박

최정우 회장 '非철강 승부수' 연임 이끌까

이차전지 소재사업에 1조원 투자 '뚝심'

'外風' 흔들리는 포스코, 여전히 공기업?

물류통합법인 설립 좌초 위기…초일류 민간기업 되려면 '독립경영' 필요

포스코, 세계 '넘버원' 이차전지소재기업 변신 선언

2030년 전세계 시장점유율 20%, 매출액 23조 목표

'이사회 개최' 포스코, 회장 연임 결정하나

오는 11일 내년 사업계획 등 확정 예정…최정우 회장 자격심사안 '촉각'

포스코, 매출 100兆 시대 여나

신성장부문 이차전지소재·수소사업 투자, 중장기 50兆 매출 목표

철강업계, 판가 인상 시동 걸었다

국제가 폭등·원가부담 확대 대응 '수익방어 총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