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G, 실적 재정비 나선다
3Q 영업익 49% 감소…체질개선으로 반전 모색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재정비에 나서면서 분위기 반전에 나설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 3분기 61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49% 감소했다고 28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3% 감소한 1조2086억원을 거둬들였다.


국내에서는 코로나19의 영향 및 채널 재정비로 인해 면세, 백화점, 로드숍 등 오프라인 채널의 매출이 하락하며 영업이익도 감소했다. 이에 네이버, 11번가, 무신사, 알리바바 등 디지털 플랫폼과의 협력을 강화하며 성장성 확보에 주력했다. 


특히 MZ세대 트렌드를 반영한 라네즈의 '네오쿠션'이 돌풍을 일으키며 출시 2달 만에 12만개 이상을 판매하는 저력을 발휘했다는 설명이다. 비레디, 브로앤팁스, 큐브미, 순플러스, 레어카인드 등 신규 브랜드와 미쟝센, 해피바스, 일리윤 등 데일리 뷰티 브랜드가 매출 신장을 이뤄내는 성과도 거뒀다.


해외에서도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며 전반적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신사업을 위한 호주 '내셔널그룹', 타이완 법인 주식 투자비용 약 490억원이 발생한 부분도 일정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디지털 마케팅 강화로 인해 온라인 채널에서의 성장세는 두드러졌다는 입장이다. 중국 온라인 시장에서 럭셔리 브랜드가 선전했으며, 프리미엄 브랜드도 라이브 커머스를 활용해 이커머스 채널을 적극적으로 공략했다. 설화수가 인도 '나이카(Nykaa)'에 입점하고 에뛰드가 중국과 말레이시아의 멀티브랜드숍 채널에 입점하는 등 시장 다변화도 지속해서 추진했다. 


계열사별로 보면 이니스프리는 803억원(전년동기대비 38%감소 )의 매출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매출 감소가 이어지며 영업이익은 적자전환 됐다. 하지만 온라인 채널과 로드숍 매장을 효율적으로 운영한 결과 직전 분기 대비 영업적자 폭은 감소했다.


에뛰드는 266억원(-33%)의 매출을 기록했다. 로드숍 매장 방문 고객 감소로 매출은 하락했지만, 손익 중심의 사업 구조 개편으로 적자폭은 줄였다. 반면 에스쁘아는 지난해 3분기 대비 22% 줄어든 102억원의 매출을 내면서 영업이익도 적자로 전환됐다. 이외 에스트라는 매출(216억원)은 같은 기간 12% 줄었지만 영업이익(7억원)이 80% 증가했고, 아모스프로페셔널은 매출(172억원)과 영업이익(39억원) 모두 각각 13%, 12%씩 줄었다.


이에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해 남은 기간 새로운 혁신 상품 출시와 온-오프라인 시너지 마케팅을 통해 실적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침체된 국내외 화장품 시장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다양한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면서 "새로운 콘셉트의 혁신 제품도 지속 선보이며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