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켐-ABL, ADC 항암제 후보물질 기술수출
중국 시스톤파마와 글로벌 기술이전…선급금 113억, 마일스톤 총 3986억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레고켐바이오와 에이비엘바이오는 두 회사가 공동개발한 ADC(항체-화학합성 약물 복합체) 항암제 후보물질의 개발 및 전세계 판권(한국 제외)에 대한 기술이전계약을 시스톤 파마수티컬스와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계약으로 선급금 약 113억원을 수령하며, 이와 별도로 현재 진행하고 있는 임상 시료 생산이 완료되는 시점에 투입비용 전액을 내년 지급받을 예정이다. ▲임상개발 ▲허가 ▲상업화에 따른 마일스톤은 총 3986억원이다. 이 외에 매출액에 따른 로열티를 추가적으로 수령하게 된다. 아울러 시스톤에 의해 제3자 기술이전이 발생할 경우, 모든 기술료 수입의 일부를 받는 수익배분 조건도 확보했다. 레고켐바이오와 에이비엘바이오는 모든 기술료를 사전합의 된 비율로 나누게 된다.


이번 기술이전은 암세포 특이적으로 활성화되는 레고켐바이오의 고유 ADC링커, 톡신과 에이비엘바이오가 보유한 ROR1 항체를 결합해 도출한 항암 신약후보물질(LCB71/ABL202 Anti-ROR1 ADC)을 대상으로 한다. 이 후보물질은 난치성 암종 삼중음성유방암을 포함, 폐암 등의 고형암과 만성 및 급성림프구백혈병 등의 혈액암을 대상으로 개발이 예상된다.



시스톤은 중국의 제약바이오 기업으로, 지난 2015년 설립된 뒤 면역항암제를 중심으로 신약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면역관문억제제 CS1001(PD-L1) 포함 상용화 단계 5개 등 15개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9월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와 지분투자 포함 전략적 제휴를 맺는 등 중국의 대표적 신약개발회사로 성장하고 있다.


김용주 레고켐바이오 대표이사는 "지난 5월 익수다에 기술이전 된 LCB73에 이어 당사 고유 톡신이 적용된 두 번째 개발후보가 시스톤의 개발역량을 통해 글로벌 임상에 신속하게 진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이사는 "이번 기술이전은 항체 분야에 있어 다시 한 번 회사의 차별적 연구역량을 입증한 것이다. 성공적 기술이전을 모멘텀 삼아 에이비엘바이오는 암환자 치료율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항암제 연구개발 노력들을 더욱 적극적으로 이어나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두 회사는 향후에도 ADC공동개발 프로젝트를 확대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레고켐바이오, 우시앱텍과 전임상시험 MOU

올해 3분기 'CD19-ADC'·내년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진입 목표

에이비엘바이오, JP모건에서 빅파마와 기술협약 논의

빅파마 7곳 등 30곳과 계약 관련 협의

ABL바이오, 신규 이중표적 단백질 유럽 특허취득

'DLL4에 특이적 결합하는 단일클론항체'…항암 이중항체 제조 등에 이용

에이비엘바이오, 레고켐바이오와 ADC 공동개발 확대

'ABL202(LCB71)' 글로벌 기술수출 계약 직후 협업 강화

에이비엘바이오,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공동개발 중단

임상 지연 따른 사업성 우려에 무산…재무적·법적 피해 없어

브릿지바이오, 1.5조 기술수출 계약 파기 영향은

베링거 계약 매출 612억…당분간 실적 공백 불가피

레고켐바이오, 美 픽시스에 ADC 항암제 기술이전…3255억 규모

픽시스 지분 취득, 제3자 기술이전 시 수익배분 권리 옵션도 확보

레고켐바이오, 국내·외 기술이전 10건…총 2조 규모

베링거 계약 파기에도 승승장구…내후년 日 기술수출도 기대

이뮨온시아-레고켐바이오, AIC 공동연구

면역조절 항체 결합체···이뮨온시아 항체에 ADC 기술 활용

中 하버바이오메드, 홍콩증시 상장···수혜 기업은

SK㈜ 지분 가치 상승 기대…한올바이오·레고켐바이오·다이노나 등 공동개발

'상표권 분쟁' 레고켐바이오, 영향은

최종 소송 패소시 사명 변경 가능성…상표등록 자체는 관계사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