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코로나19 백신 CMO 등 신규사업 검토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협의 관련 입장 미공개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세포치료제, 유전자치료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백신 개발·생산 등 신규 사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사진)은 29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CDO R&D 센터의 온라인 개소식에서 이 같은 계획을 공개했다.


김 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금까지 주로 항체의약품에 집중해 왔지만 최근 세포치료제, 유전자치료제, 백신 등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향후 사업 확장을 목적으로 새로운 신약 개발·생산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현재 세포·유전자치료제, 바이러스 벡터 등을 활용한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은 없는 상태다. 그럼에도 관련 사업에 착수할 수 있는 여력은 충분하다는 게 김 사장의 진단이다.


김 사장은 "세포·유전자치료제, 바이러스 벡터 생산 시설은 없지만 사업 확대를 위해 다양한 신규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며 "언제든지 세포·유전자치료제 관련 사업에 착수할 수 있는 여력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코로나19 관련 백신 개발·생산에 대해서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 사장은 "최근 코로나19 치료제 생산 수요는 예상 밖의 일"이라며 "올해 2월 말에 발생한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때문에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 수요가 급증했지만, 바이오산업에서도 이러한 팬데믹 상황은 구체적 예상 못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사장은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를 예방할 수 있는 백신 개발·생산 수요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해서 지속적으로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최근 러시아에서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의 한국 생산 관련 협상이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스푸트니크 V 백신 개발을 지원한 러시아 국부펀드 직접투자펀드(RDIF)의 키릴 드미트리예프 대표는 지난달 "스푸트니크 V의 한국 내 생산과 관련한 협상이 최종 단계에 있다"고 했다.


바이오업계에서는 위탁생산(CMO) 업체 중 가장 규모가 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유력 후보로 거론됐었다. 김 사장은 스푸트니크 V 관련 협의 관련 질문에 대해 "고객사에 대한 보안 유지에 대한 부담 때문에 협의 진행 중인 내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공개할 수 없다"고 답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삼성바이오 "2025년까지 글로벌 CDO 챔피언 도달"

美 샌프란시스코 CDO R&D 센터 개소

삼성바이오로직스, 지난해 연간 실적 초과 달성

4공장 증설, 美 CDO R&D 센터 개소 등 호재 남아

삼성바이오로직스, CDO 수주 목표 달성 '목전'

올해 15건 수주…3건 추가 수주 시 총 누적 건수 60건 달성

삼성바이오로직스, CMO·CDO 사업 '순항'

신규 수주물량 증가에 280억원 투자해 생산설비 증설

삼성바이오로직스, 3Q 영업익 565억…전년比 139% ↑

1·2·3공장 고른 매출 증가 덕…재무상태도 안정적

바이오일레븐, 삼바로직스와 면역항암제 CDMO 계약

마이크로바이옴 병용 면역항암제 치료제 개발 가속화

교보 이어 신금투도 WBL 대출채권 펀드상환 연기 外

빚내서 버티는 40대 가장들…평균 대출금 '6205만원'[주요언론] 지난해 임금근로자의 평균대출이 4000만원을 ...

삼성바이오로직스, 中 벤처와 CDO 계약 체결

고성장 중국시장 공략 본격화···다수 기업과 CDO 계약 논의중

'아두카누맙' 승인 먹구름, 삼바 영향은?

주가 들썩였지만 4공장 증설 계획 '이상無'

제약·바이오 업계 주역, 전통 제약사→바이오

셀트리온 업계 매출 1위…삼성바이오 기존 '빅5' 구도 재편

삼바, 美 릴리 코로나19 치료제 대량 생산

계약 5개월 만에 초기 물량 공급

삼성바이오, 신임 사장으로 존림 부사장 내정

로슈·제넨텍 거친 글로벌 제약·바이오 전문가…김태한 사장 향후 거취는 불투명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 용퇴 배경은

분식회계 재판 장기화 부담 가능성…세대교체로 글로벌 전략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