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삼봉지구 '우미린 에코포레' 분양 시작
완주 산단 직주근접·전주 생활권…지구 내 전매제한 1년 적용 단지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우미건설이 내달 3일부터 '완주 삼봉지구 우미린 에코포레'의 분양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완주 삼봉지구 우미린 에코포레'는 전북 완주군 삼봉지구 B-1블록에 위치한다. 지하 1층~지상 25층, 9개 동 총 818가구 규모다. 면적별 가구수는 ▲69㎡ 194가구 ▲79㎡ 34가구 ▲84㎡A 516가구 ▲84㎡B 74가구로 선호도 높은 84㎡ 주택형이 전체의 70% 이상을 차지한다. 삼봉지구 중 마지막으로 1년의 전매제한을 시행하는 단지다.


완주 삼봉지구에 위치한 우미린 에코포레가 내달 4일부터 청약을 시작한다. 출처=우미건설.


청약은 다음 달 11월 3일 특별공급, 4일 1순위, 5일 2순위 순으로 진행한다. 당첨자 발표는 11월 11일이고 계약은 11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진행한다. 견본주택은 전주 덕진구 송천동2가 1358-6에 위치하며 우미린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을 하고 방문해야 한다.


단지는 전주 에코시티와 완주 소재 산업단지들을 잇는 중간에 위치한다. 북쪽으로는 전주과학일반산업단지, 전라북도과학연구단지 등 산업단지와 가까워 직주근접 단지의 이점을 누릴 수 있다. 지구 옆 과학로를 이용하면 전주 시내로 빠르게 이동 가능해 도심 생활권을 동시에 누릴 수 있다.


삼봉지구는 완주군 삼례읍과 봉동읍 일원의 총 91만5000㎡ 부지에 조성한다. 향후 약 6000가구의 주거시설과 각종 상업시설은 물론 초·중학교, 보건소·소방서 ·파출소·도서관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사회적 공간도 조성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완주군은 삼봉지구 내 건물 3개동(1182㎡)을 사회적 가치 실현의 공간으로 만들기로 합의했다. 열린 공간인 사회적 공간에서 거주자와 지역사회가 함께 연대하며 지역 상생발전을 추구할 계획이다.


완주군은 ▲전입 ▲결혼·임신 ▲출산·육아 ▲청년·노년 ▲귀농·귀촌 등 다양한 행복지원정책을 펴고 있다. 전입장려금은 물론 출산장려금을 최대 600만원까지 지원하고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도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한다.


'완주 삼봉지구 우미린 에코포레'는 넓은 동간 거리가 특징이다. 전 가구를 남향위주로 배치하고 판상형 및 4베이 설계로 채광과 통풍을 극대화했다. 넓은 동간거리를 활용해 수경시설과 잔디마당을 갖춘 광장을 2곳에 배치할 계획이다.


지상에 차가 없는 단지로 설계해 도보 안전성도 높였다. 공기질 모니터링부터 효율적인 저감까지 관리해주는 에어 클린(Air-Clynn)시스템도 적용한다. 커뮤니티시설은 입주민들의 선호도 높은 ▲실내 체육관 ▲피트니스 센터 ▲실내 골프연습장 ▲남녀 분리 독서실 ▲카페린 등을 도입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