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銀, 올해 3번째 외화 ESG채권 발행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 등에 사용 예정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KB국민은행이 올해 세 번째 외화 지속가능(ESG)채권을 발행했다. 


국민은행은 5억달러 규모의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후순위채)을 발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채권 발행에는 BNP 파리바와 씨티그룹, SC그룹 등이 대표주관사로 참여했다. KB증권은 보조간사 역할을 수행했다.  


이번 후순위채의 만기는 2030년 11월4일까지다. 후순위채는 만기가 5년 이상 남은 채권에 안해 발행금액 100%를 회계상 자본으로 인식하기 때문에, 국민은행의 BIS자기자본비율은 소폭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발행금리는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에 175bp를 가산한 수준인 2.518%로 결정됐다. 앞서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발행금액의 5배 규모인 26억달러 이상의 주문 물량이 몰리면서, 가산금리는 최초 제시한 금리 대비 30bp 절감할 수 있었다. 


이번 후순위채는 ESG채권으로 발행됐다. ESG채권은 환경(Environment), 사회(Society), 지배구조(Governence) 등과 관련한 문제를 해결하는 사업 및 기업 등을 지원하기 위해 발행하는 채권이다.


국민은행은 이번 ESG채권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을 운영자금과 코로나19 피해 기업 등에 대한 금융지원 자금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ESG채권 형태로 발행한 후순위채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 속에서도 전세계 투자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며 "국민은행은 이번 발행을 포함해 올해에만 총 3번의 외화 ESG채권을 발행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4월 국민은행은 코로나19 피해 기업 금융지원을 위해 ESG채권 형태로 미화 공모채를 발행했다. 이어 7월에도 ESG채권 형태로 유로화 커버드본드를 발행했다. 커버드본드란 금융회사가 보유한 주택담보대출 등 우량자산을 담보로 발행하는 만기 5년 이상의 장기채권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국민銀, 인니 부코핀銀 최대주주 등극

지분 67%로 확대···일단 리스크 관리 집중

국민銀, 인니 부코핀은행 시스템 뜯어고친다

8월 말 최대주주 등극 이후 리스크 관리 중심으로 시스템 개선 박차

국민銀, 5억유로 규모 커버드본드 발행

지속가능채권으로 사회문제 해결 및 코로나19 금융지원 등에 활용

SK 주식 매각한 국민銀, 포스코 주식은?

2008년 맞교환으로 현재 1.81% 보유···주가 반등 기미 없어 일정 못 잡아

국민銀 "유튜버 전문 자산관리 제공"

유투버 크리에이터 기획사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업무협약

코로나19 속 빛난 국민銀 IB부문···비결은?

①우상현 CIB고객그룹 대표(전무) 인터뷰

국민銀, 3500억 후순위채 발행 '자본적정성 강화'

코로나19 사태 따른 가계·기업대출 큰 폭 증가

'글로벌 뱅크' 목표 국민銀, 해외서 여전히 걸음마

해외법인 지난해 순이익 154억···신한銀의 6% 수준

국민銀, 加서 PF 사업 참여···해외 IB 확대 '신호탄'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프로젝트에 2097억원 선순위대출

국민銀, RPA 적용으로 125만 업무시간 줄인다

600명 이상 투입된 단순반복 업무 자동화 효과···"업무 효율화 촉진"

국민銀, 디지털뱅크 전초전서 웃었다

비대면 거래 비중 커진 2~4월 여수신 증가율 비교

KB지주·계열사, 연달아 채권 발행···왜?

영구채·후순위채 발행 등으로 1조 이상 조달···목적은 제각각

국민·신한銀, BIS비율 최고치에도 자본확충···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추가 금융지원 대비 목적···낮은 시중금리 상황도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