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미래車 대중화 원년'…생태계 구축 박차
정부, 미래차 확산·시장선점전략 발표…편의·가격·수요 3대 혁신 달성
(사진=팍스넷뉴스)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정부가 2022년을 미래자동차 대중화의 원년으로 선포하며 산업 생태계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편의·가격·수요 3대 혁신 등을 골자로 한 '미래차 확산과 시장선점전략'을 발표했다. 지난해 10월 제시한 2030년까지 전기·수소차 보급비중 33%, 2024년까지 자율주행 인프라·제도 완비 등을 담은 '미래차산업 발전전략'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한 후속조치다.


미래차 확산과 시장선점전략은 ▲미래차 친환경적 사회시스템 구축 ▲미래차와 연관산업 수출주력화 ▲자율주행과 모빌리티서비스 활성화 ▲미래차 생태계로 전환 등이 4대 정책방향으로 추진된다.

 

먼저, 편의·가격·수요 3대 혁신에 나선다. 전기차충전기의 경우 신축건물 의무설치비율을 기존 0.5%에서 2022년 5%로 상향하고, 기존건물의 설치의무(2%)를 신규 부과해 2025년까지 50만기 이상(급속·완속·콘센트)을 구축할 방침이다.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197개)에 충전기를 올해 2.5기, 2025년에는 15기씩 구축하는 한편, 코엑스 내 전기차 충전기도 현재 3기에서 2021년 53기로 확대할 방침이다. 한전 24시간 개방과 66개 지사 내 전기차충전기를 기존 103기에서 2021년 228기로 늘릴 계획이다. 


수소차충전소의 재구축에도 나선다. 차량 대비 충전소가 부족한 수도권(서울)의 수소차충전소를 우선적으로 구축하기 위해 2021년 53기(서울 13기), 2022년 80기(서울 30기)를 구축을 목표하고 있다. 수소차충전소 구축을 위해 공공유휴부지 발굴를 확대하고, 충전소 구축 인허가권도 기초에서 광역·구축담당부처로 상향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올해 말까지 수소충전소 누적 72기, 2022년까지 310기, 2025년까지 450기를 구축·운영할 방침이다. 완성차와 에너지공급사 등을 중심으로 2021년 2월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상용차 충전소 35개도 구축할 계획이다.


일반정비소의 2%(약 600개소)에 불과한 전기·수소차정비소도 2025년까지 5%(약 2000~3000개소) 이상으로 확대한다. 


차량가격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손질에도 나선다. 2025년 전기차 가격 1000만원 인하를 위해 핵심부품 연구·개발(R&D) 전용플랫폼을 적용하고, 초기 구매가격을 절반수준인 2000만원 이하로 낮추는 '배터리리스' 시범사업이 추진된다.


보조금의 경우 상용차는 환경개선 효과가 큰 택시·버스·트럭에 대한 지원에 집중할 계획이다. 전기택시의 보조금은 200만원 추가지급되고, 전기버스는 최소 자기부담금을 설정한다. 전기트럭은 생산능력(Capa) 수준에 맞춰 지원하고, 수소트럭은 2억원의 정부보조금이 신설된다. 


수요창출도 모색한다. 렌트카, 대기업 법인차량 등 대규모 수요자의 대기환경 개선 책임 이행을 위해 '친환경차 구매목표제'가 도입되고, 기업이 자발적으로 미래차로 전환하는 '전기차(EV) 100' 프로젝트도 추진된다. 더불어 주요 공공기관장 차량은 2021년부터 100% 전기·수소차로, 기관업무용차량의 전기·수소차 의무구매비율은 2021년 80%에서 단계적으로 상향된다.


미래차와 전후방 연관산업을 주력수출산업화하는 노력도 병행된다.


완성차업계는 2025년까지 전기차 46만대, 수소차 7만대, 하이브리드 30만대를 수출해 완성차 수출의 35%를 친환경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더불어 ▲이차전지 ▲연료전지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 등 미래차 핵심부품을 완성차 60만대 가치의 신(新) 수출상품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이밖에 ▲도심 수소트램 실증 ▲수소연안선박 개발 ▲수소지게차·굴착기 실증 뒤 상용화 등도 추진한다.   


자율주행과 모빌리티서비스도 활성화한다.


자율주행 정보 국가표준을 세계최초로 마련해 국제표준으로 제안하는 한편, 2021년부터 2025년 모든 고속도로와 주요 간선도로에 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를 구축할 방침이다. C-ITS란 '차와 도로' '차와 차'간 통신이다. 차량센서의 인지기능을 보완해 안전한 주행을 돕는 필수 인프라로 자리하게 된다. 


부품기업 발굴에도 나선다. 올해 13개사, 2021년 30개사, 2022년 60개사 등 100개 이상의 부품기업 발굴과 지원이 병행된다. 완성차업계는 미래차 부품전환을 희망하는 기업 60여개를 발굴하고, 정부와 기술개발, 지식재산권 확보, 인수·합병(M&A) 등을 집중 지원한다.


미래차 신산업 육성을 지원하기 위한 약 3500억원 규모의 펀드도 조성된다. 수소충전소 구축과 사업전환, 벤처·스타트업 지원 등에 투자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민관 합동으로 미래차산업 혁신태스크포스(TF)를 구성·가동해 산업발전과 일자리 확보를 중심으로 한 과제를 수립·이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