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리더스 "박영철 회장, 유상증자 100% 참여"
"임상 성공 및 기업가치 상승 자신"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코스닥 상장사 바이오리더스는 박영철 회장이 유상증자 배정 물량을 100% 청약한다고 2일 밝혔다.


바이오리더스는 지난 8월 주주배정 후 실권주 공모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규모는 약 357억원으로 투자금은 신약 임상 비용과 채무 상환 등에 사용된다. 


박영철 바이오리더스 회장은 150만 2540주(7.83%)를 보유한 2대주주다. 1주당 신주배정주식수는 0.429주이며 주당 발행가액은 4335원으로 예정됐다. 


바이오리더스 관계자는 "박 회장은 임상의 성공 가능성과 기업가치의 장기적 상승에 대한 확신으로 이번 유상증자에 참여한다"며 "100% 유상증자 참여로 경영권 약화나 지분 희석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오리더스는 자체 개발한 신약 플랫폼 '뮤코맥스(MucoMAX)'와 '휴마맥스(HumaMAX)'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9일 뒤쉔병 치료제(BLS-M22)의 1상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자궁경부전암 치료제(BLS-M07)도 2b상 임상시험도 진행하고 있다. 이 외에도 신약 플랫폼을 기반으로 항암치료제 등 다양한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고 있다.


앞선 관계자는 "박 회장은 안정적인 경영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추가적인 지분 확보를 고려 중"이라며 "회사의 성장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