벡터컴, 상장 주관사 미래에셋대우 선정
2022년 코스닥 상장 목표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종합 마케팅 기업 벡터컴이 미래에셋대우를 대표 주관사로 선정하고 본격적인 상장 준비에 돌입한다. 2022년까지 코스닥에 입성하는 걸 목표로 삼았다. 


2008년 설립된 벡터컴은 아시아 전역에 현지법인을 둔 종합 마케팅 기업이다. 세계적인 마케팅 그룹인 벡터 그룹(Vector Inc.)이 62%의 지분을 보유한 최대주주다. 최근 ▲디지털 PR 기업 니트커뮤니케이션즈 ▲영상 콘텐츠 기업 위마스터즈 ▲컨설팅 및 교육 전문 기업 즉시 등을 자회사로 편입해 기업 역량을 확대하고 있다. 


기업공개(IPO) 추진과 함께 브랜드 상품 기획 및 유통, 게임 퍼블리싱 등 새로운 사업을 확장한다. D2C(Direct to Consumer, 기업-소비자간 거래) 유통 전략을 중심으로 식품, 뷰티, 잡화 등 브랜드 상품을 기획하고 종합 마케팅까지 자체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미래성장동력으로 게임 소싱 및 퍼블리싱 전문팀을 조직하고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세계적인 퍼블리셔(게임 유통∙서비스사)로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권익주 벡터컴 대표는 "12년간의 세계적인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경험을 활용해 기업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며 "2022년 목표로 하고 있는 코스닥 상장은 벡터컴이 세계적인 미디어 커머스 선도 업체로 성장하기 위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