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M&A
무산된 매각, 3:1 무상감자 추진
'코로나19'로 인한 실적악화로 결손금 보전·재무구조 개선
(사진=아시아나항공, KDB산업은행)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3:1 무상감자를 추진한다.


아시아나항공은 3일 채권은행과 협의해 연초부터 계속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실적악화로 결손을 보전하고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목적으로 3:1 무상감자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의 자본잠식율은 지난 2분기 기준 56.3%다. 전례 없는 유행병으로 인한 직접적인 타격을 감안할 때 추가 자본 확충이나 감자 없이는 관리종목 지정이나 신용등급 하락 등의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아시아나항공은 경영정상화를 위한 불가피한 과정이며, 주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고심한 끝에 나온 방안이라는 입장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현실적으로 기존주주의 증자를 통한 자본확충이 쉽지 않은 상황이며, 채권은행의 지원만으로는 자본잠식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 한계가 있다는 점, 연내 자본잠식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금융계약과 신용등급 등에 악영향을 미치게 되는 점 등을 고려해 불가피하게 이번 감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차등감자가 아닌 균등감자 추진 이유에 대해서는 "대주주 지분은 매각결정과 동시에 채권은행에 담보로 제공됐고, 지난 2019년 4월 매각결정 뒤 대주주가 회사경영에 전혀 관여하고 있지 않은 점, 거래종결을 앞둔 인수·합병(M&A)이 코로나19로 무산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9월11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과 체결한 신주인수계약과 관련해 컨소시엄의 유상증자대금 납입의무 미이행에 따른 계약 해제와 이에 따른 유상증자 계획 철회를 공시했다.. M&A가 공식적으로 무산되면서 산업은행은 시장안정화조치를 발표하고 채권은행 관리 아래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추진한다는 내용도 발표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아시아나 M&A 75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