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中에 수소전기트럭 4000대 보급
중국 현지 파트너사와 업무협약 체결…수소전기 상용차시장 진출 발판 마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사진=현대차)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자동차가 중국 수소전기 상용차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 마련에 나섰다.


현대차는 4일 중국 현지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장강 삼각주 지역(상하이 시와 장쑤성, 저장성, 안후이성을 포함하는 지역)과 징진지 지역(베이징, 텐진, 허베이를 통합해 부르는 약칭) 파트너사들과 업무협약(MOU) 2건을 각각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다자간 협력으로 세계 수소전기 상용차 기술을 선도하는 브랜드로서의 지위를 한층 더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지난 10월27일 상해전력고분유한공사(이하 상해전력), 상해순화신에너지시스템유한공사(이하 상해순화), 상해융화전과융자리스유한공사(이하 융화전과)와 함께 '장강 삼각주 지역 수소상용차 플랫폼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4사는 중국 경제의 중추인 장강 삼각주 지역 내에서 ▲현대차의 수소전기 상용차를 매개로 '수소 생산·공급–수소충전시설 구축–차량 보급–차량 운영(금융)'을 아우르는 수소전기차 사업플랫폼을 구축할 방침이다. ▲각 사가 유기적으로 연결될 수 있는 협력체계 구성 ▲수소전기 상용차 시범운영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상해전력은 ▲수소 충전소 건설 투자 ▲재생에너지를 이용한 수전해(물을 전기 분해하는 방식) 그린수소생산 공정 건설 추진과 석탄가스화 복합발전(IGCC)를 기반으로 수소 생산 프로젝트 추진 등을 담당한다.


상해순화는 수소 충전소 건설과 운영, 수소 충전 관련 종합 솔루션 제공을 담당한다. 융화전과는 수소전기 상용차 시범 운영 사업에 금융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수소전기트럭을 보급하고, 수소전기 상용차 운영회사 설립으로 장강 삼각주 지역의 주요 물류 기업에 차량을 보급하고 운영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4사는 각자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저비용·고효율의 사업모델 수립을 위해 협력하고, 지속적인 잠재 고객 발굴을 바탕으로 2025년까지 장강 삼각주 지역에 3000대 이상의 수소전기트럭을 보급한다는 목표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지난 10월27일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이인철 부사장, 상해전력고분유한공사 샤메이싱 부총경리, 상해융화전과융자리스유한공사 류쉬바오 부총경리, 상해순화신에너지시스템유한공사 류샤오쥔 총경리가 비대면 업무협약식을 진행하는 모습.(사진=현대차)


현대차는 4일 중국강연집단 안타이과기고분유한공사(이하 안타이과기)과 허강집단 허베이철강공업기술복무유한공사(이하 허강공업기술)와 함께 '징진지 지역 수소전기차 플랫폼 구축을 위한 MOU'를 추가로 체결했다.


중국의 수도권인 징진지 지역은 대규모 철강 업체들이 위치해 있어 부생 수소 생산 자원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텐진시와 탕산시(허베이성 동부에 자리잡은 항구 도시들)의 대규모 물동량으로 인해 대형트럭에 대한 수요가 높아 수소전기 상용차 운용을 위한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탕산시 정부는 ▲대형트럭, 물류차, 도시정비 차량 위주의 수소전기차 산업 발전 ▲부생 수소를 활용한 수소 공급 인프라 구축과 수소 가격 인하 등을 목표로 수소산업 클러스터(산업집적지) 건설 계획을 추진 중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현대차는 시장 요구에 적합한 수소전기트럭 보급을, 안타이과기는 수소 저장·운송·충전 관련 기술 제공과 수소충전소 건설 지원을, 허강공업기술은 부생 수소 자원을 활용한 수소 공급과 수소전기 대형트럭 사용 수요처의 발굴을 담당하게 된다.


3사는 징진지 지역 내 수소전기 대형트럭 시범 운행 사업을 추진하고, 2025년까지 1000대 수준의 수소전기트럭 보급을 목표로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부사장)은 "중국은 잠재력이 가장 큰 시장 중 하나"라며 "중국 시장에 차량 판매뿐만 아니라, 수소차 리스, 충전소 운영 등 수소 생태계 전반에 걸친 비즈니스 클러스터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