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특허침해 결과 1년 뒤에
내년 3월 변론기일 거쳐 7월 예비결정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SK이노베이션이 LG화학을 상대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기한 특허침해 소송의 최종 판결 기일이 1년 뒤인 내년 11월로 정해졌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ITC는 SK이노베이션이 자사의 '배터리 특허 994' 기술을 침해했다며 LG화학을 대상으로 제기한 특허소송의 최종 판결 기일을 내년 11월30일로 잡았다. 


이번 특허소송의 변론(Hearing)기일은 내년 3월 15~19일에 열린다. 이 기간 동안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은 각자의 주장과 상대측 주장에 대한 반론을 펼친다.


ITC는 내년 7월30일 최종 판결 전에 내리는 '예비결정'을 선고할 계획이다. 특허소송에서는 ITC 행장판사의 예비결정 약 90%를 최종결정에서 그대로 유지한다.


두 회사의 소송은 다음 달 1일 분사하는 LG화학의 배터리 사업부문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이 승계한다.


한편 특허소송은 LG화학이 지난해 4월 제기한 '영업비밀 침해' 소송과는 별개의 건이다. 현재 두 회사가 미국에서 진행하고 있는 소송은 총 3건이다. LG화학은 지난해 4월 자사의 2차전지 영업비밀을 빼갔다며 SK이노베이션을 제소했다. 같은 해 9월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이 자사의 994 특허 기술을 침해했다며 ITC에 특허소송을 제기했다. LG화학 역시 이에 대한 맞소송 격으로 SK이노베이션이 자사 특허기술을 침해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아직 세 건 모두 최종 판결이 나오지는 않았다. ITC는 LG화학이 제기한 영업비밀 침해 소송과 관련해 지난 2월 SK이노베이션에 '조기 패소 판결'을 내리기는 했지만 최종 판결은 내달 10일 나올 예정이다. LG화학이 제기한 특허소송은 내년 7월19일, SK이노베이션이 제기한 특허소송은 내년 11월30일에야 최종 판결이 나온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