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코로나19 이후 첫 '흑자전환'
주요품목 실적 개선 속 영업익 11억 달성…"턴어라운드 기점될 것"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 1~2분기 연속해 영업적자를 기록했던 JW중외제약이 3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주요 품목들의 실적개선이 이뤄진 덕분이다. 


JW중외제약은 별도 기준 3분기 영업이익이 11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고 5일 밝혔다. 같은기간 매출은 135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다만 '발암추정 물질 함유' 메트포르민 제제(당뇨병치료제) 사태 등 재고자산 평가손실로 인한 매출원가 상승으로 지난해 3분기 대비 62%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53억원으로 270.7% 증가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위축된 영업환경에서도 주요 품목의 실적 개선이 이뤄지고 있어 3분기가 실적 턴어라운드의 기점이 될 것"이라며 "오리지널 제품을 중심으로 한 원내·원외 의약품의 균형있는 매출 증대를 통해 실적 성장세를 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JW홀딩스의 자회사인 JW생명과학은 3분기중 전년대비 8.3% 늘어난 452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9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6%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45.9% 증가한 78억원을 기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