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카드 확보한 기아차 노조
중노위, 조정중지 결정…9년 연속 파업 여부에 촉각
(사진=기아차노조)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기아자동차 노동조합이 파업권을 확보하며 향후 파업 우려가 높아진다.


중앙노동위원회(이하 중노위)는 5일 기아차 노조가 지난달 말 신청한 노동쟁의 조정신청건에 대해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다. 쟁의행위란 노동관계 당사자가 자신들의 주장을 관철할 목적으로 행하는 행위로 파업, 태업 등이 이에 속한다. 


앞서 기아차 노조는 지난 3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쟁위행위 찬반투표에서 총원 2만9261명 중 2만6222명이 투표에 참여해 2만1457명(73.3%)의 찬성표를 확보했다. 이로써 기아차 노조는 합법적인 파업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자료=기아차노조)


기아차 노사간 올해 임금·단체협약(임단협) 협상은 난항을 겪고 있다. 노조는 ▲기본급 12만원 인상 ▲영업이익 30%의 성과급 ▲정년 연장 ▲통상임금 확대 적용 ▲잔업 복원 ▲노동이사제 도입 ▲전기차 핵심부품 생산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사측이 3분기 실적에 품질비용 약 1조3000억원을 반영한 것을 놓고 노조원의 임금과 복지를 줄이는 고의적 실적훼손이라고 비난하며 이사회 사퇴도 주장하고 있다.


노조 측은 "지난해 기아차는 2조원대의 영업이익을 냈고,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3분기 1조30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이 예상됐지만 대규모 품질비용 반영으로 영업이익이 1953억원으로 대폭 감소했다"며 "피와 땀으로 이익창출에 노력한 노조의 노고에 사측은 답해야하며, 빅배스(Big Bath·부실자산을 한꺼번에 손실 처리하는 것)를 결정한 이사회는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노사교섭이 지지부진할 경우 노조는 파업카드를 꺼낼 것으로 보인다. 노조가 올해 파업에 돌입하면 9년 연속 파업이다. 사측은 노조가 파업에 나설 경우 생산차질과 판매둔화, 경쟁력 약화, 수익성 감소 등 적지 않은 부담을 직면하게 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