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1900억 금융지원 가닥
정책금융 1500억·기안기금 400억 지원할듯
(사진=제주항공)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제주항공이 정부로부터 약 19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받을 전망이다. 국책은행과 정책금융기관에서 1500억원, 기간산업안정기금에서 400억원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는 모양새다.


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과 채권단이 제주항공이 필요한 자금규모를 1900억원가량으로 산출하고 기관별로 나눠 지원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주채권은행인 한국수출입은행과 산업은행이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약 1200억원을 지원하고, 신용보증기금은 유동화회사보증(P-CBO)을 통해 300억원을 제공한다. 나머지 자금은 기안기금을 통해 지원할 방침이다.


제주항공은 추가적인 자금 확보로 당분간 유동성 위기에서는 벗어날 전망이다. 지난 8월 유상증자를 통해 1506억원의 신규 자금을 확보했지만, 이르면 올해 말 소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 6월 금융기관으로부터 단기차입한 500억원, 은행권 차입금 62억원, 항공기 임차료 616억원 등 올해 상환 예정인 차입금만 1178억원이다. 


차입금 상환 후 남은 현금은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지만 유류비, 인건비, 항공기 정비료 등으로 매달 수백억원의 고정비를 지출하고 있어 자금력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하지만 1900억원의 현금을 추가 확보하면 내년까지는 버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100% 기안기금 지원에서 기관별로 나눠 지원하는 방안으로 제주항공 지원 방향을 선회하면서 금리 부담도 다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제주항공은 기안기금을 통해 자금을 수혈받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고금리 부담으로 고심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기안기금 지원을 결정한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낮은 신용등급(BBB-) 탓에 2조4000억원을 지원받으면서 연 7%대 금리를 적용했다. 금융업계에서는 제주항공도 신용등급이 BBB 수준으로 최소 연 6%대 금리를 적용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제주항공은 아직 금융지원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현재 채권단과 협의를 하고 있다"며 "지원 규모나 방식 등을 구체화하면 그 내용을 바탕으로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