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엘바이오,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공동개발 중단
임상 지연 따른 사업성 우려에 무산…재무적·법적 피해 없어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에이비엘바이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공동개발이 무산됐다.


에이비엘바이오는 다국적제약사 하이파이바이오와 협의 중이었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공동개발을 중단했다고 6일 밝혔다. 임상시험 지연에 따른 사업성 저하 우려에 양사 합의 하에 최종 계약을 체결하지 않은 것이다.


앞서 에이비엘바이오는 지난 6월 하이파이바이오와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공동개발하기 위한 주요 계약조항에 대해 합의했다.


에이비엘바이오 관계자는 "(최종계약 체결을 위한 논의 과정에서) 임상시험 지연에 따라 향후 사업성 측면이 우려돼 최종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며 "양사가 합의 하에 협상을 종료해 에이비엘바이오에 재무적·법적 피해가 발생하진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이사는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송구하다"며 "기존 이중항체 플랫폼 기반의 면역항암제와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는 물론, 항체약물접합체(ADC) 분야 연구개발에 더욱 전념하겠다"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