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3Q 영업익 90.6% 증가…자회사 덕 '톡톡'
비수기 불구 이커머스 시장 성장 따른 수혜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현대홈쇼핑이 3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자회사들의 선전과 함께 코로나19가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홈쇼핑은 올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386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대비 90.6% 증가했다고 6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매출액은 5749억원으로 7.4% 증가했다. 순이익은 387억원으로 46.9% 늘었다.


이번 실적은 코로나19 여파로 이커머스 시장의 고성장이 이어지는데 따른 결과로 현대홈쇼핑도 수혜를 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홈쇼핑업계에서 3분기는 통상 비수기로 평가받지만 증권가 전망치(매출 5500억원, 영업이익 300억원)를 훌쩍 상회했다. 특히 현대L&C 등 자회사들의 선전이 현대홈쇼핑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에서는 올해 현대홈쇼핑이 호주법인을 제외한 전사업부분의 수익 개선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올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2% 성장하고, 영업이익은 (일회성 이익 제외) 19%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중 홈쇼핑 부문은 송출수수료가 전년대비 3~4% 상승하는데 그치면서, 영업이익이 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대렌탈케어도 매출이 47% 고성장하면서 영업적자가 전년대비 54억원 축소되고, 현대L&C도 원재료 가격 하락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126억원 증가할 것이란 관측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홈쇼핑 부문은 TV·모바일 채널의 고른 성장세로 매출액이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크게 늘어났다"며 "자회사인 현대L&C는 원재료 가격 하락으로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큰 폭(254.2%) 증가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