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어젠, SK케미칼과 AI 활용 신약개발 연구
디어젠의 AI 기술로 SK케미칼의 약물 재창출·신약개발 박차
SK케미칼(위)와 디어젠(아래)의 로고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디어젠의 인공지능(AI) 기술과 SK케미칼의 신약개발 역량이 접목된다.


디어젠은 SK케미칼과 약물 재창출·신약개발에 대한 공동연구 계약을 지난 2일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디어젠은 단백질-화합물 결합력(Drug-Target Interaction, DTI) 예측 AI 기술인 디어DTI(DearDTI)를 통해 기존 의약품의 유효물질이나 물질의 새로운 적응증을 도출하는 약물 재창출을 수행한다. 히트물질 발굴(Hit discovery), 리드 물질 최적화(Lead optimization) 딥러닝 기술인 MolEQ를 통해 타깃 적응증에 대한 새로운 후보물질 발굴, 분자구조 변경 등 신약 개발 연구도 진행하게 된다. SK케미칼은 30년 이상 축적한 신약 개발 경험을 토대로 디어젠에서 발굴한 후보물질 검증부터 상용화까지 맡는다.


강길수 디어젠 대표이사는 "디어젠은 AI 기술을 토대로 국내외 제약사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신약개발에 대한 풍부한 경험은 물론, 경쟁력 있는 인적, 기술적 인프라를 갖춘 SK 케미칼과 공동연구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SK케미칼 김정훈 연구개발센터장은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SK케미칼의 신약개발 역량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며 "SK케미칼의 역량이 디어젠의 고도화된 AI 기술과 결합해 한층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디어젠은 최근 30억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해당 투자에는 하나벤처스, 티에스인베스트먼트, 아밀로이드솔루션이 참여했다. 전략적 투자자(SI)인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 업체 아밀로이드솔루션은 디어젠의 지분을 60%가량 인수해 자회사로 편입시켰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