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證 글로벌M펀드 투자자 손실 '99%'
교보·신한 "운용약관 어긴 탠덤인베스트먼트 상대 소송 제기"

[팍스넷뉴스 전경진 기자] 교보증권이 운용하고 신한은행이 판매한 재간접펀드 '글로벌M펀드'의 투자 손실 규모가 전체 9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보증권과 신한은행은 펀드 담보물을 처분해 투자 손실 규모를 줄이는 한편 재간접펀드인 글로벌M펀드가 투자한 해외 펀드 운용사에 대한 소송도 준비할 방침이다.


9일 신한은행은 '교보증권 Royal-Class 글로벌M 전문사모투자신탁 제1호'의 투자자들에게 펀드 기준가를 재설정 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안내문에는 "(기준가는) TRS 레버리지로 인해 최초 투자금액의 1%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번 기준가 변경으로 펀드 환매시 투자자들이 회수할 수 있는 투자금은 전체 1%에 불과하다. 즉 투자금의 99%가 손실을 입은 것과 마찬 가지다. 지난 5월부터 신한은행은 글로벌M펀드 총 105억원어치를 판매했다.


당초 약 30% 수준으로 예상됐던 투자자 손실이 99%까지 확대된 데는 타 증권사가 펀드 조성 때 제공한 총 50억원 수준의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에 우선 상환 권리가 부여된 탓이다. 


교보증권이 운용하는 글로벌M펀드는 홍콩 소재 해외 운용사 탠덤인베스트먼트(Tandem Investment)의 '탠덤크레딧퍼실리티펀드(Tandem Credit Facility Fund I)'에 투자하는 재간접펀드다. 탠덤인베스트먼트가 설정한 펀드는 미국 소상공인에 대출을 실행하는 렌딩플랫폼 WBL(World Business Lenders)이 발행한 대출채권을 매입해 이자 수익을 거두는 식으로 운용된다.


문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소상공인들이 대출을 갚을 여력이 떨어지면서 WBL의 자산인 대출 채권이 부실화된 탓에 불거졌다. 펀드 부실 문제로 신한은행은 지난 3월과 9월, 펀드 만기가 도래했음에도 투자자들에게 환매를 연기한 바 있다. 


펀드 손실 규모는 지난 3월 첫 환매 연기 이후 회계법인 PwC가 WBL 자산 실사를 진행하면서 확인됐다. 실사 결과 편입자산(대출채권)의 98%가 부실화돼 있었다. 


특히 이 과정에서 해외 운용사인 탠덤인베스트먼트의 운용상 부정행위가 확인됐다. 대출 채권이 부실화되고, 대출채권 담보 부동산 비율(LTV)이 79%까지 올라섰는 데도 이를 정상 채권으로 교체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는 등 펀드 운용약관을 이행하지 않은 것이다. 운용약관에는 당초 담보인정비율(LTV) 70% 이하 유지 조건과 채권부실 발생시 5영업일내 정상채권 교체해야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교보증권과 신한은행은 탠덤인베스트먼트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는 한편 자산처분을 통한 투자금 회수에 전력을 기울인다는 입장이다. 또 교보증권과 신한은행은 상호간의 잘잘못을 따지기 보다는 고객들의 투자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부터 기울일 방침이다.


교보증권 관계자는 "탠덤인베스트먼트가 운용약관을 지키지 않은 것이 확인된 즉시 피투자펀드의 운용사를 PGCM으로 교체하는 등 조치를 취했다"며 "현재 PGCM 운용사와 함께 자산 매각 등을 통해 손실을 만회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탠덤이베스트먼트를 상대로는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라임 사태'와는 결이 다르다"며 "운용사 자체가 문제가 있었던 것이 아니라 교보증권이 운용하는 상품(펀드)에 문제가 있었던 만큼 투자금 회수 방안을 함께 모색하면서 펀드에 투자한 고객들이 최대한 피해를 보지 않도록 대응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