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민간공항 이전, 사전타당성 검토 돌입
직·간접적 파급효과, 소음감소효과 등 분석
(사진=대구국제공항)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현재 대구의 도심에 위치한 대구 민간공항을 이전하기 위해 12일부터 '대구공항 민간공항이전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에 착수한다.


11일 국토부에 따르면 이번 용역은 아주대학교 컨소시움(아주대+㈜유신)에서 맡아 1년간 시행할 계획이다.


대구공항의 장래 항공수요 예측을 토대로 현행 대구공항의 운영과 이용객 특성을 조사해 이전 부지 내 민간공항시설의 최적 입지와 규모를 산정하고, 이용객들의 원할한 공항 접근을 위한 교통시설 계획도 검토할 방침이다. 공항 이전에 따른 ▲부가가치 ▲생산유발 ▲취업유발 등 직·간접적 파급효과와 소음감소 효과 등도 분석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공항을 통한 전염병 확산 가능성에 대한 대책이 요구되는 점을 염두에 두고 여행객의 동선분리를 고려한 시설배치 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구공항 이전은 민간공항과 군 공항이 동시에 각각 다른 주체와 방식으로 추진함에 따라, 군 공항 이전계획과 상충되지 않도록 대구시에서 추진 중인 '대구 통합신공항 기본계획수립 용역'과 연계해 검토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토부를 주축으로 국방부, 대구광역시, 경상북도와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이전부지는 지난 8월28일 경상북도 군위군 소보면과 의성군 비안면을 공동후보지로 결정했다. 정부는 2028년을 목표로 민간공항과 군 공항 동시 개항을 추진하고 있다.


김태병 국토부 공항항행정책관은 "이번 사전타당성 검토는 민간공항의 이전을 위한 밑그림을 그리는 작업으로 이용객의 편의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에도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