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의 혈관
'대기업 잡은' 신한·하나·우리···KB는 언제
⑤안전한 투자·대출처 확보 위해 대기업과 잇달아 파트너십···'물밑 경쟁' 치열
정부가 대규모 국가 프로젝트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면서 금융권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향후 5년간 160조원이 투입되는 사업인 만큼, 막힘 없는  자금 융통이 필수이기 때문이다. 단연 이 역할의 적임자는 은행을 포함한 금융그룹들이다. 주요 금융그룹들은 수십조원의 지원 계획을 잇달아 발표하며, 기꺼이 이 역할을 짊어지는 모양새다. 우려가 없는 건 아니다. 금융권이 빌려주고 투자한 자금이 '눈먼 돈'이 될 가능성이 있고, 이미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으로 많은 자금을 소진한 금융권이 '눈 가리고 아웅'식의 지원을 할 여지도 존재한다. 이에 따라 팍스넷뉴스는 '한국판 뉴딜'의 혈관 역할을 하게 될 금융권의 구체적인 움직임과 기대효과, 대안을 제시해본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한국판 뉴딜에 각각 조 단위의 금융지원 계획을 밝힌 주요 금융그룹들이 한국판 뉴딜 관련 사업을 영위하는 대기업들과 잇달아 손을 잡았다. 유망한 투자처와 대출처를 미리 확보해 안정적인 수익을 올리겠다는 전략이다. 


다만, 주요 금융그룹 가운데 KB금융은 신중한 모양새다. 총 20조원 규모인 정책형 뉴딜펀드의 운용 방향과 기업들의 구체적인 투자 계획이 나와야 어느 기업의 손을 잡을지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은 LS그룹과 함께 한국판 뉴딜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LS그룹 가운데 E1 및 LS일렉트릭과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과 스마트그리드(지능형 전력망시스템) 영역에서 협력키로 했다. 이 사업들은 모두 한국판 뉴딜의 10대 과제에 해당한다.  


하나금융도 한국판 뉴딜 지원을 위해 두산그룹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산그룹 가운데 국내 유일의 해상풍력발전기 제조업체인 두산중공업, 수소연료전지 원천 기술을 보유한 두산퓨얼셀, 모바일 연료전지 사업을 추진하는 ㈜두산 등에 각종 금융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  


우리금융 파트너는 KT그룹이다. 우리금융은 인공지능(AI)과 데이터, 클라우드 등 한국판 뉴딜 중 디지털 뉴딜과 관련한 사업에서 KT와 협력할 방침이다. 정부의 한국판 뉴딜 10대 과제엔 전(全)산업에 5세대 이동통신망과 AI 등을 구축해 데이터 수집과 가공, 거래 등을 활발하게 만드는 데이터 댐 사업이 포함돼 있다. 


신한은행은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인 그린 뉴딜을 추진하기 위해 LS일렉트릭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 지난 6일 제휴 협약식에서 진옥동 신한은행장(왼쪽)과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신한은행>


금융권 안팎에선 각 금융그룹과 기업이 오랫동안 협력 관계를 구축해온 만큼 충분한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LS그룹의 주거래은행으로 기업 사정에 밝고,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꾸준하게 금융주선 경험을 쌓아 왔다. 하나금융도 두산그룹 본사인 두산타워에 영업점을 두고 있어 현재 경영 정상황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두산그룹 상황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 우리금융도 KT와 첫 번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를 설립하는 등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모 금융그룹의 한 관계자는 "기업 입장에선 사업을 추진할 때 금융기관이 적재적소에 자금을 집행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따라서 오랫동안 관계를 맺어 당사에 대한 이해가 깊은 금융기관들과 함께 하는 게 적절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융기관 입장에서도 안정적으로 이자수익과 투자자산을 확보할 수 있어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주요 금융그룹 가운데 KB금융은 아직 파트너를 정하지 못했다. KB금융은 2025년까지 한국판 뉴딜 10대 과제 중 8개 과제에 총 10조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우선 ▲그린 스마트 스쿨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 ▲그린 에너지 등에 총 1조4000억여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KB금융의 한 관계자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건은 없다"며 "한국판 뉴딜 관련 사업을 추진하는 대기업과 협력관계를 구축할 필요성이 있다는 데엔 내부적으로 공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아직 한국판 뉴딜 정책 방향이 구체적으로 결정된 건 아니기 때문에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6일 디지털 뉴딜 분야 정책 방향과 관련 사업에 자금을 지원할 정책형 뉴딜 펀드의 운용 방향을 안내하는 투자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달 중순엔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대한 투자설명회를 연다. 정부는 올해 각 분야의 투자설명회를 개최한 후 내년 초 총 20조원 규모로 운용될 정책형 뉴딜 펀드를 조성할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리스크관리 부서와 충돌하는 IB

④코로나19 지원으로 은행 건전·유동성 악화세···"감독규제 더 완화해야"

속속 등장하는 민간펀드

③민간 인프라펀드도 출시 임박···"민간 참여도가 정책 성패 좌우할 듯"

금융그룹發 그린본드 발행 늘까​

②코로나19 지원·뉴딜 참여 등으로 유동성 악화 '우려'···외부 자금조달 불가피

하나금융도 지원 전담기구 만든다

①신한·KB·우리금융 이어 뉴딜 지원 '컨트롤타워' 출범 예정

조망사탁 심저망각(爪芒思擢 心蛆罔覺)

기후변화 관심 더 가져야..SK그룹 RE100 '환영'

은성수 "정부가 투자 방향 정하면 관제펀드"

과기부·금융위·산은 등 뉴딜 펀드 민간투자자 참여 강조

IMM·LB인베스트 "디지털 뉴딜 투자 적기"

루닛·노타 등 인공지능·데이터 분야 선제적 투자

산업은행, 3500억 규모 물류펀드 조성

'한국판 뉴딜' 지원 위한 출자사업 착수

내년 미뤘던 공공 토목사업 발주 몰린다

남부내륙철도·평택~오송 복복선화 사업 등

"민간 협조 없이 '한국판 뉴딜' 성공 불가능"

천재호 기재부 과장 "한국판 뉴딜은 플랫폼···제도 개혁 지속 추진"

성장금융, IBK혁신솔루션펀드 출자사업 경쟁 치열

경쟁률 4.3대 1…12월중 6개 운용사 최종 선정

與, 한국판 뉴딜 속도전··"10大입법 연내 처리" 外

美 파우치 소장 "코로나 백신 대량 접종, 내년 말에나" [주요언론]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자산운용업계 첫 'ESG 펀드 평가 지수' 나온다

한화자산운용-KIS채권평가 공동개발…벤치마크로 공모형 채권펀드 출시 기반

금융그룹 "돈 쓸 대기업 어디 없소?"

⑥수십조 규모 뉴딜 지원 발표했지만 대기업은 "자체 현금 충분"

국민銀, 내년 1월 목표 '적도원칙' 가입 추진

"신흥국 시장 진출 기회 늘어날 것" 기대

"신한금융, 재일동포 사외이사 선임 투명성 높여야"

금감원, '이사회 구성의 정합성 제고' 포함 6건의 경영유의사항 전달

신한금융, 수소충전소 30여개 설치 사업 지원

'코하이젠' 재무적투자자로 참여

우리금융, 뉴딜펀드 첫 투자 '물류센터'

코로나19로 택배 물동량 증가하면서 물류센터 투자 요청↑

한국판 뉴딜의 혈관 7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