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회수율 두고 엇갈린 의견
금융당국 "7~15%" vs NH투자증권 "최대 24% 이상"
이 기사는 2020년 11월 13일 14시 1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조재석 기자] 사기혐의가 불거진 옵티머스 부실펀드의 회수 규모를 놓고 금융당국과 판매사간 이견이 엇갈리고 있다. 금육감독원은 펀드 회수율을 7~15%대로 예상하는 반면 NH투자증권은 금융당국이 제시한 수준보다 최대 9%p 이상인 24%까지 추가로 회수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13일 금융투자 업계에 따르면 5000억원 규모 환매 중단을 일으킨 옵티머스 펀드의 회수예상가액은 3515억원에 그칠 전망이다. 나머지 2000억원의 경우 횡령이나 돌려막기 등으로 사용돼 실사가 불가능한 상태다.


회수 가능성이 남아있는 3515억원도 모두 복구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삼일회계법인 실사 결과 옵티머스 부실 펀드의 대부분은 잔액 회수 여부가 불투명한 'C등급' 자산이 차지하고 있었다. 금액으로는 2927억원(83.3%) 정도다. 전액회수가 가능한 'A등급'과 일부 회수가 가능한 'B등급'은 각각 45억원, 543억원으로 총 16.7%에 불과했다.


금융감독원은 "실사법인을 통해 펀드 투자구조를 파악하고 디지털포렌식을 진행한 결과 63개의 식별 가능한 투자처를 확정지었다"며 "예상회수율 추정치는 전체 펀드규모 대비 최소 7.8%에서 최대 15.2%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반면 옵티머스 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했던 NH 투자증권은 금융당국과 다른 입장을 내놨다. NH투자증권이 자체적으로 추산한 기준을 적용하면 전체 회수금액은 금융감독원이 제시한 수준보다 최대 9% 포인트(p)까지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삼일회계법인의 객관적인 실사 결과는 인정하지만 자사의 TF팀이 추산한 결과 전체 회수금액은 1100억원 이상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앞서 금융당국이 제시한 것보다 9%p 가량 회수율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국과 판매사가 발표한 예상 회수율이 어긋나는 이유는 특정 자산의 회수 가능성을 두고 견해 차이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삼일회계법인은 옵티머스 펀드가 투자한 자산 중 현재 소송이 진행되고 있는 641억원 규모 PE사업 관련 2건을 회수예상가액에 반영하지 않았다. 하지만 NH투자증권은 민형사상 소송·협상을 통해 해당 자금을 회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펀드 잔액을 설정하는 기준에서도 차이가 발생했다. 삼일회계법인은 ▲트러스트올 ▲아트리파라다이스 ▲이피플러스 등 옵티머스 관계사들의 펀드가입 금액도 잔액에 포함해 회수율을 계산했다. 이에 NH투자증권은 해당 관계사들이 사기혐의를 받는 옵티머스와 관련이 깊은 자산들이므로 회수자산 분배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앞선 옵티머스 관계사들의 펀드가입 금액은 범죄관련 자산"이라며 "이를 펀드 잔액에서 제외할 경우 실제 피해를 본 순수 고객들에게 돌아갈 배상규모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NH투자증권은 금융당국이 발표한 예상회수율과 고객들이 실제로 받게 될 배상금액은 연관성이 적다고 주장했다. 앞선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자사가 제공하는 최종적인 배상금은 자산 회수율이 아닌 금감원 민원 조정결과나 소송을 통해 책임 소재를 가린 뒤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