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의 혈관
금융그룹 "돈 쓸 대기업 어디 없소?"
⑥수십조 규모 뉴딜 지원 발표했지만 대기업은 "자체 현금 충분"
정부가 대규모 국가 프로젝트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면서 금융권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향후 5년간 160조원이 투입되는 사업인 만큼, 막힘 없는  자금 융통이 필수이기 때문이다. 단연 이 역할의 적임자는 은행을 포함한 금융그룹들이다. 주요 금융그룹들은 수십조원의 지원 계획을 잇달아 발표하며, 기꺼이 이 역할을 짊어지는 모양새다. 우려가 없는 건 아니다. 금융권이 빌려주고 투자한 자금이 '눈먼 돈'이 될 가능성이 있고, 이미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으로 많은 자금을 소진한 금융권이 '눈 가리고 아웅'식의 지원을 할 여지도 존재한다. 이에 따라 팍스넷뉴스는 '한국판 뉴딜'의 혈관 역할을 하게 될 금융권의 구체적인 움직임과 기대효과, 대안을 제시해본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주요 금융그룹들이 '한국판 뉴딜' 관련 사업을 함께 추진하자고 대기업에 손을 내밀고 있다. 


일단 표면적으론 안전한 투자처와 대출처를 확보하기 위함이지만 속내는 살짝 다르다. 정부와 국민들 앞에서 수십조원의 지원 계획을 밝힌 마당에 대기업과의 파트너십만큼 생색낼 수 있는 것도 없기 때문이다. 자칫 사업 속도가 늦어지면 실질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대기업에 책임을 떠넘길 수도 있다. 


다만, 대기업이 협업에 매력을 크게 느끼지 못한다는 점이 금융그룹의 고민거리다. 대기업으로선 필요한 자금을 시장에서 직접 조달하는 게 비용이 덜 들기 때문이다. 이미 보유한 현금도 충분하다.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을 참고했기 때문에 각 은행에서 발표한 수치와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음.


◆ 은행 발길 끊고 시장 찾는 대기업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대기업들은 현재 은행 등 금융회사에서 과거보다 돈을 적게 빌리고 있다. 


2015년 12월 말 신한·KB·하나·우리 등 주요 금융그룹(은행 기준)이 보유한 전체 대출채권은 736조원으로 이 가운데 대기업 대출채권 비중은 10.3%(76조원)였다. 이후 전체 대출채권이 증가한 것과 달리 대기업 대출채권은 줄어들면서 대기업 대출채권 비중은 2020년 6월 말 6.8%로 내려앉았다. 


이는 최근 몇 년간 기준금리가 계속 하락하면서 시중 유동성이 풍부해지자, 대기업들이 은행 등 금융기관보다는 자금 조달 시 비용이 상대적으로 덜 드는 시장에서 자금을 직접 조달하는 쪽으로 방법을 바꿨기 때문이다. 


2015년 한 해 동안 대기업들이 일반회사채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은 40조원이었다. 2019년 똑같이 일반회사채 발행으로 1년간 조달한 자금은 45조원으로 4년새 12.5% 증가했다. '제로금리 시대'로 진입한 올해 9월 말까지 대기업들이 일반회사채 발행으로 확보한 자금은 36조원으로, 2015년 같은 기간에 비해 12.5%가량 증가했다. 


그간 대기업들이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해 현금 보유량을 크게 늘린 점도 은행을 덜 찾는 이유 중 하나다. 올해 6월 말 지주회사와 금융회사를 제외한 코스피 상위 149곳의 현금 및 현금성자산은 171조556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6.8% 증가했다.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을 참고했기 때문에 각 은행에서 발표한 수치와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음.


◆ '더 생색내야 하는데···' 운이 좋아야 가능한 대기업과 파트너십


상황이 이렇자 한국판 뉴딜에 총 수십조원을 지원하겠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한 주요 금융그룹들은 다소 난감한 표정을 짓고 있다. 


안전한 투자처를 확보하고 안정적인 이자수익을 올리기 위해선 대기업과의 파트너십이 필요하지만, 그보다 대기업과의 파트너십만큼 대외적으로 생색낼 수 있는 이벤트도 없다시피하기 때문이다. 주요 금융그룹들은 한국판 뉴딜 지원 규모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한국판 뉴딜과 유사한 국가 프로젝트에 지원한 계획까지 글어와 한국판 뉴딜 지원 계획에 포함시켰다. 그만큼 일단 지원 규모를 키워 발표하는 데 혈안이 돼 있었다.   


하지만 대기업들이 주요 금융그룹들과의 파트너십에 상대적으로 필요성을 덜 느낀다는 점이 고민거리다.


최근 한 대기업과 파트너십을 맺은 모 금융그룹의 한 관계자는 "이번에 우리가 대기업 파트너를 구할 수 있었던 것도 상대와 오랫동안 관계를 맺어왔고, 사업 확대를 위해 자금 수요가 분명히 존재하는 곳이었기 때문"이라며 "그런 대기업이 은행 밖에 줄을 서서 기다리는 것도 아닌데, 우리는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다른 금융그룹의 한 고위 관계자도 "어쨌든 뉴딜 지원 사업을 대규모로 추진하기 위해선 대기업들로부터 자금 지원 요청을 받아야 하는데, 현재 요청이 많지 않다"며 "대규모 대출이 필요한 대기업들도 은행들 간에 입찰경쟁을 붙이고 있기 때문에 은행들 입장에서는 섭외가 만만치 않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금융그룹들은 당사를 주거래은행으로 삼고 있는 대기업이나 유동성 압박을 받는 대기업, 경쟁력 강화가 시급한 대기업 중에서 파트너를 찾는 것으로 알려진다. 최근 사례만 봐도 신한은 LS그룹의 주거래은행 중 하나이며, 하나는 유동성 확보가 절실한 두산그룹의 본사인 두산타워에 영업점을 두고 있다. 우리는 KT그룹과 케이뱅크를 함께 설립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대기업 잡은' 신한·하나·우리···KB는 언제

⑤안전한 투자·대출처 확보 위해 대기업과 잇달아 파트너십···'물밑 경쟁' 치열

구현모 KT 대표 "2025년 비통신 매출 10조 목표"

B2B 브랜드 'KT엔터프라이즈' 공개...디지털 전환 수요 공략

IMF, 올해 韓성장률 소폭 상향 -1.9% 전망 外

IMF, 올해 韓성장률 소폭 상향 -1.9% 전망 [주요언론]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의 GDP(국내총생...

리스크관리 부서와 충돌하는 IB

④코로나19 지원으로 은행 건전·유동성 악화세···"감독규제 더 완화해야"

속속 등장하는 민간펀드

③민간 인프라펀드도 출시 임박···"민간 참여도가 정책 성패 좌우할 듯"

"코로나19에도 은행 IB전략 '큰 틀'은 불변"

우상현 KB국민은행 전무(CIB고객그룹 대표) "글로벌 진출 및 신사업 확대 전략 지속"

금융그룹發 그린본드 발행 늘까​

②코로나19 지원·뉴딜 참여 등으로 유동성 악화 '우려'···외부 자금조달 불가피

하나금융도 지원 전담기구 만든다

①신한·KB·우리금융 이어 뉴딜 지원 '컨트롤타워' 출범 예정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한국판 뉴딜' 펀드 가입

5G·2차전지·풍력발전 기업 등에 투자하는 'NH-아문디 그린코리아 펀드'

금융권, '한국판 뉴딜' 적극 동참 화답

프로젝트 지원 및 펀드 조성 "필요시 공동 TF 구성·운영"…메리츠 4조 지원

농협銀, 한국판 뉴딜에 8조 금융지원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 스마프팜 등 그린 뉴딜 사업에 집중 지원

IBK캐피탈, '한국판 뉴딜' 기업에 1855억 투자

기업은행과 디지털·그린 뉴딜 관련 5개 신규펀드 결성

조망사탁 심저망각(爪芒思擢 心蛆罔覺)

기후변화 관심 더 가져야..SK그룹 RE100 '환영'

산업은행, 3500억 규모 물류펀드 조성

'한국판 뉴딜' 지원 위한 출자사업 착수

"민간 협조 없이 '한국판 뉴딜' 성공 불가능"

천재호 기재부 과장 "한국판 뉴딜은 플랫폼···제도 개혁 지속 추진"

원·달러 1년7개월만 1130원대 '붕괴' 外

'위안화 강세'에 원·달러 1년7개월만 1130원대 '붕괴' [주요언론] 최근 하락세를 이어오고 있는 원·달러 환...

與, 한국판 뉴딜 속도전··"10大입법 연내 처리" 外

美 파우치 소장 "코로나 백신 대량 접종, 내년 말에나" [주요언론]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신한銀, E1과 신재생에너지 사업 공동개발

정부 추진 '한국판 뉴딜' 지원 효과도 기대

홍성국 의원 "테슬라도 민관이 함께 키웠다"

'뉴딜 펀드'가 '관제 펀드'라는 지적에 반박

정부로부터 '러브콜' 받는 기술기업들

디지털뉴딜 시행에 지원 확대…DID 중심 접목 사업 ↑

하나銀, 알리페이서 금융상품 판매

모바일 점포 '하나 샤오청쉬' 개설

국민銀, 내년 1월 목표 '적도원칙' 가입 추진

"신흥국 시장 진출 기회 늘어날 것" 기대

"신한금융, 재일동포 사외이사 선임 투명성 높여야"

금감원, '이사회 구성의 정합성 제고' 포함 6건의 경영유의사항 전달

신한금융, 수소충전소 30여개 설치 사업 지원

'코하이젠' 재무적투자자로 참여

우리금융, 뉴딜펀드 첫 투자 '물류센터'

코로나19로 택배 물동량 증가하면서 물류센터 투자 요청↑

한국판 뉴딜의 혈관 7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