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이, 코로나19 여파에도 3Q 흑자 달성
누적 영업익 22억 전년比 4087% ↑…중국 JV 기술개발용역료 유입 효과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미래차 핵심 부품기업 아이에이가 코로나19 국면에도 불구하고 3분기 흑자를 기록했다.


아이에이는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36% 증가한 22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과 순이익은 141억원, 33억원으로 집계됐다. 


3분기까지의 누적 매출액은 392억원이었다. 누적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57억원, 9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4087%, 137% 증가했다.


아이에이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중국 JV(합자법인) 사업의 기술개발용역료가 유입돼 수익성이 크게 개선됐다"면서 "관계사 전환사채(CB) 평가이익 등으로 영업외수익도 크게 증가했다"라고 실적 개선의 배경을 설명했다.


아이에이는 전기차 시장 진출을 목표로 중국 염성시 시정부와 아이에이전력전자유한공사를 설립해 전력모듈 및 전력제어기 사업을 진행 중이다. 기술 용역을 제공하고 3년 간 총 2100만달러 규모의 기술개발용역료를 수취하는 구조다. 아이에이전력전자유한공사는 지난달 신제품 전력모듈의 첫 공급계약을 체결, 중국 전기차 1위 기업 B사의 전기차 2개 차종에 제품을 공급했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미래 성장 동력인 전기차와 수소차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해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