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매각 나선 아시아나, 3Q 영업흑자 달성
2분기 연속 영업흑자…화물사업 주력 영향
(사진=아시아나항공)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한진그룹으로 재매각이 추진 중인 아시아나항공이 3분기 영업흑자를 달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여객부문을 보완하기 위해 화물사업을 주력한 영향이다.


아시아나항공은 16일 별도 기준 3분기 영업이익이 58억원으로 전년대비 흑자전환했다고 밝혔다. 지난 2분기에 이어 2개 분기 연속 영업흑자를 기록한 것이다. 같은 기간 매출은 7311억원 전년 대비 53.2%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23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저조한 국제선 여객수요를 고강도 자구노력과 화물사업을 주력으로 극복하며 3분기에도 흑자를 유지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로 인한 입국제한 영향이 지속되며 국제선 여객은 매출이 전년 대비 83% 감소했다. 하지만 화물은 매출이 확대되며 전년 대비 54% 늘었다.



화물 부문은 ▲IT ▲진단키트 ▲의약품 등 운송이 활발한 영향으로 484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로 세계 화물 공급 부족이 지속되면서 화물 수요가 높은 지역을 분석해 항공기를 투입했다. 화물 주력 노선인 미국과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화물 수송을 늘려 전년 대비 미국과 동남아시아 매출이 각각 64%, 79%까지 상승했다.


여객기 개조에도 나섰다. 세계 최초로 'A350-900'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한 뒤 운영해 1대당 23톤(t) 추가 공급력을 확보했다. 더불어 'B777-200ER' 여객기 하부에 위치한 벙크(Bunk) 공간을 분리해 밸리 수송 공간을 확대하는 작업으로 화물 공급력을 끌어올려 수익 극대화를 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A350-900 여객기 2대를 화물기로 개조하고, B777-200ER 여객기 3대의 밸리 공간을 확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4분기가 화물 성수기인 만큼 화물기 가동률을 높이고, 화물 수요를 적극 유치해 화물 운송 사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향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코로나19 백신과 의약품 수송에도 대비할 수 있도록 백신 운송 표준 절차 제작, 인천화물서비스터미널 특수컨테이너 충전시설 확충 등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