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美 릴리 코로나19 치료제 대량 생산
계약 5개월 만에 초기 물량 공급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일라이 릴리(릴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화항체치료제를 대량 생산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릴리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장기 생산 계약을 통한 치료제 공급에 돌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릴리는 지난 5월 1795억원 규모의 코로나19 치료제 위탁생산(CMO) 계약을 체결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원료 수급난에도 계약 체결 5개월 만에 의약품 제조·품질 관리기준(GMP)에 부합하는 의약품 초기 물량을 생산해 릴리에 전달했다. 뿐만 아니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 의약품 생산에 필수적인 기술 이전 기간을 약 3개월로 대폭 단축했다.


데이비드 A.릭스 릴리 회장은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중화항체의 중요성이 입증되고 있다"며 "바이오 의약품 산업계에서는 중화 항체의 글로벌 공급을 늘리기 위해 협업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계약으로 릴리는 생산 능력을 안정적으로 보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고품질의 치료제를 역대 최단 기간에 생산해 릴리에 제공할 수 있었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릴리의 파트너로서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전 세계 환자들에게 안정적이고 신속하게 코로나19 치료제를 공급하겠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