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남매의 난
5000억 증자 변수 직면한 3자 연합
제3자배정 유증 뒤 조원태 회장 우호지분 47.33%…지분격차 4% 넘게 벌리며 역전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3자 주주연합(KCGI-조현아-반도건설)이 한진칼 지분 50% 확보를 앞두고 예상치 못한 변수에 직면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KDB산업은행(이하 산은)과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추진하면서 5000억원 규모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 단행에 나서면서다.


한진칼 제3자배정증자 공시.(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한진칼은 지난 16일 산은을 대상으로 신주 706만2146주를 발행하는 제3자배정 유상증자 실시계획을 밝혔다. 신주 발행가액은 7만800원이고, 신주 상장예정일은 12월22일이다.


신주 706만2146주가 발행되면 한진칼의 총 발행주식수는 5917만603주에서 6623만2749주로 늘어난다.


유증이 단행되면 산은은 한진칼 지분 약 10.7%를 확보하게 된다. 산은은 "일방에만 우호적인 의결권 행사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진그룹 경영진과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 작업에 나서고 있다는 점에서, 투자은행업계에서는 산은을 조원태 회장 진영의 우호지분으로 평가한다. 이러한 점에 기반해 산은 지분을 포함한 조원태 회장 진영의 한진칼 지분율은 47.33%가 된다. 구체적으로 조원태 회장·특수관계인 지분 1327만9000주, 델타항공 지분 881만6000주, 자사보험·사우회 지분 약 218만8000주, 산은 706만2000주 등 총 3134만6000주다.  


반면, 45.23%(2676만3584주)를 보유하고 있던 3자 주주연합은 유증으로 인해 지분율이 40.4%로 희석된다. 3자 주주연합이 보유한 신주인수권(164만6235주)을 모두 주식으로 전환하더라도 지분율은 42.9%에 그쳐, 조 회장 진영과 4.43%의 지분율 격차가 벌어진다.


이러한 점 때문에 KCGI를 비롯한 3자 주주연합은 제3자배정 유증을 반대하며, 유증을 하더라도 주주 전체를 대상으로 해야한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한진칼 주주총회(이하 주총)에서 조 회장 진영에 연달아 패한 3자 주주연합은 꾸준히 지분확대에 나서며 내년 주총을 벼르고 있었다. 지분 확대는 물론 우호세력을 찾는게 쉽지 않았던 조 회장 진영을 압박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다.


3자 주주연합의 현재 한진칼 지분율은 ▲KCGI 20.34% ▲반도건설 20.06%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6.31% 등 총 46.71%(신주인수권 포함)이다. 조원태 회장 진영은 ▲조원태 6.52% ▲조현민 6.47% ▲이명희 5.31% ▲재단과 친족을 포함한 특수관계인 4.15% ▲델타항공 14.90% ▲대한항공 자가보험·사우회 3.79% 등 약 41.14%(2434만3935주)로 3자 주주연합 측에 열세다.


투자은행업계 관계자는 "약 5000억원 규모의 신주가 발행돼 산은이 10%대 한진칼 지분을 보유하게 되면, 조원태 회장 진영은 지분율이 희석되는 3자 주주연합과의 격차를 벌리게 돼 경영권을 방어할 수 있게 된다"며 "내년 주총을 앞두고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한진 남매의 난 186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