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데이터 시대
금융위, 하나銀·삼성카드 등 6곳 심사 중단
대주주의 형사소송 진행 등으로 보류 결정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금융위원회가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예비허가를 신청한 6개 기업에 대한 심사를 중단했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는 전일 하나은행과 하나금융투자, 하나카드, 핀크, 삼성카드, 경남은행 등 6개 기업에 대한 마이데이터 예비허가 심사를 멈췄다. 


이는 허가 신청 기업의 대주주가 형사소송을 진행 중이거나, 금융감독당국의 제재 절차를 밟고 있을 경우엔 허가 관련 심사를 중단해야 한다는 규정(신용정보업감독규정 제5조) 때문이다. 


금융위는 지난달 중순 마이데이터 예비허가 신청 접수를 완료한 뒤 위 6개 기업을 포함해 총 35개 기업을 대상으로 60일의 기한을 두고 심사를 진행 중이었다. 


현재 하나은행과 하나금융투자, 하나카드, 핀크의 대주주인 하나금융지주는 지난 2017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연루 혐의로 참여연대와 금융정의연대로부터 검찰 고발됐다.  


삼성카드 대주주인 삼성생명은 이달 26일 열릴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지난해 진행한 종합검사에서 리스크 관리와 내부통제 미흡 등이 드러난 데 따른 조치인 것으로 전해진다. 


경남은행의 대주주인 BNK금융지주는 거래처가 BNK금융지주 주식을 대량으로 매입해 주가를 조종하려 했다는 혐의로 최근 1심에서 벌금을 선고받았다. 


금융위는 위 대주주들의 형사소송 및 제재 절차가 종료되지 않으면, 하나은행과 삼성카드 등 6개 기업에 대한 심사를 재개하지 않을 방침이다. 다만, 내년 2월까지는 현재 제공 중인 마이데이터 유사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도록 결정했다. 


금융위의 한 관계자는 "심사 보류를 결정한 사유가 해소되면 허가 심사는 즉시 재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신한銀, LG·CJ와 '마이데이터 프로젝트' 착수

금융 넘어 엔터테인먼트·쇼핑 등 생활 서비스 플랫폼 개발 추진

은행과 빅테크의 '착각'

마이데이터시대 이끌 새 기술기업 나와야

"은행들, 자사 앱서 경쟁사 상품도 팔아야"

서병호 금융연구원 실장, 빅테크·핀테크와 경쟁 위해 '개방성 제고' 강조

"블록체인으로 부산 행정 서비스 묶는다"

DID신분증 비패스로 공공 서비스 이용 가능

신한카드, 새로운 강자 등극 '러브콜 쇄도'

이미 다수의 정부 프로젝트에 가장 적극 참여···다음은 '마이데이터'

네이버파이낸셜 "전통 금융사 혁신, 홀로 어렵다"

김지식 법무정책실장, 빅테크·핀테크 등과 제휴 필요성 강조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마이데이터 시대, 금융사 경쟁력 드러날 것"

지난 23일 최고경영자협의회서 'DT로드맵 고도화' 계획 발표

'마이데이터' 시대, 상장 앞둔 쿠콘의 기회일까?

자발적 정보개방 속 데이터스크래핑 기술력 가치 희석 우려

웹케시 계열 쿠콘, '적기'에 IPO 닻 올렸다

정보 수집·분석 전문 기업, 핀테크 산업 핵심 기술로 '부각'…마이데이터 시대, 뉴딜 정책 '호재'

보험업계 "빅테크가 채널 지원 확대해야"

보험업계 공동세미나 개최···"보험계약 등 정보 열어준만큼 빅테크도 협조해야"

SBI·OK·페퍼 등 대형 저축銀 '무방비'

"계획없다"···상대적으로 유리한 금융지주계열 저축銀, 상위권 판도 바꾸나

디지털금융에 가려진 사람

네이버·카카오 등에 소액후불결제 부여···신불자 양산한 2002년 '카드대란' 데자뷰

금융위, 일부 신청사 심사중단···또 '뒷북'

접수 시작 2주만에 심사 방식 바꾸고, 접수 완료 한달만에 심사 보류

하나銀, 中 충칭지점 설립 내년으로?

코로나19 팬데믹 등으로 당국 승인 늦어질 듯···"설립시 실적 확대 기여"

마이데이터 시대 11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