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항공사 통합, 경쟁력 제고 유일한 방법"
'빅2 체제 유지로 경영 정상화 및 국제 경쟁력 제고 어렵다' 판단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현재 추진 중인 한진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국내 항공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이른바 '빅2 체제'가 국내 항공산업이 전세계 시장에서 살아남는 데 더 유리하다는 주장은 더이상 유효하지 않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 회장은 19일 오후 진행된 '산은 주요 이슈 온라인 브리핑'에서 "현재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세계 항공업계에 대규모 구조조정과 합종연횡 등 거대한 지각변동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는 각국의 항공사들이 환골탈태해야 한다는 징후"라고 밝혔다.


지난달 기준 미국의 아메리칸항공은 임직원 1만9000명을 해고한다고 밝혔고, 유나이티드항공은 이보다 많은 3만6000명의 임직원에 해고예정 통보서를 보냈다. 이 항공사들은 모두 미국 정부로부터 수조원대의 지원을 약속받았지만 경영 정상화를 위한 추가 대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같은 대규모 감원 조치를 취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미국을 비롯한 일본, 중국 등에선 항공사간 통합 논의도 활발하고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인력 구조조정만으론 생존하긴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19일 오후 진행된 '산은 주요 이슈 온라인 브리핑'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제공=KDB산업은행>


이 회장도 이러한 사례를 언급하며 "우리 항공사들도 이대로 가면 공멸하게 될 것"이라며 "살아 남으려면 환골탈태가 필요하고 그 조치의 일환이자 중장기적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이라는) 결단을 내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한때 우리나라 항공업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선 빅2가 경쟁하며 나아가는 게 유리하다는 주장도 있었지만, 이렇게 변화하는 환경에서는 더이상 유효하지 않은 명제"라며 "이제는 합쳐서 최대한 국제 경쟁력을 높이는 것만이 우리 항공업계가 살아날 유일한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회장은 "항공업 정상화 및 경쟁력 제고 문제는 대한항공 2만명, 아시아나항공 1만명, 연관 산업과 가족까지 합하면 십수만명이 달린 사안"이라며 "조속히 경영 정상화로 가야 한다는 절체절명 속에서 내린 결단"이라고 말했다. 


지난 16일 산은은 한진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지주사인 한진칼에 80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향후 한진칼은 이 투자금을 바탕으로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참여하고, 대한항공은 유증을 통해 확보한 자금을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사용할 예정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은 이같은 계획이 마무리된 뒤 추진된다. 


이러한 계획이 차질없이 이뤄지면 내년 말께 국내 항공업계는 단일 국적항공사 체제로 재편된다. 현재 인구 1억명 이상의 선진국 몇 곳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국가가 '1국가 1국적항공사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산은 측은 주장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기안기금, 아시아나항공 지원 사실상 종결?

한진그룹 인수로 '2조원대 유동성 문제' 해결 전망

이동걸 산은 회장에 대한 재평가

특혜시비·난관 뻔한데 항공사 합병 결단···'변양호 신드롬은 없다'

이동걸 "대한·아시아나 통합, 정책자금 회수 기여"

당장 경영 정상화 위해 양대 항공사에 투입 예정 금액만 4조원대

산은,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통합 공식화

한진칼과 8000억 투자계약···LCC 3사도 단계적 통합

은성수 "정부가 투자 방향 정하면 관제펀드"

과기부·금융위·산은 등 뉴딜 펀드 민간투자자 참여 강조

정기선, 현대重그룹' 신사업 '바이오·수소·AI' 진두지휘 外

정기선, 현대重그룹' 신사업 '바이오·수소·AI' 진두지휘[서울경제]  현대중공업그룹이 바이오와 인공지능(AI),...

이동걸 회장 "뉴딜펀드, 목표 수익률 달성할 것"

기안기금·뉴딜펀드 등 정책자금, 키코 사태 등 지적

송현동 땅 발묶인 대한항공 "최악땐 소송" 外

송현동 땅 발묶인 대한항공 "최악땐 소송" [머니투데이] 대한항공이 서울시가 문화공원 지정에 나선 송현동 부지 문...

KDB생명 매각 '오리무중'···LP 확보 지연

두차례 SPA 체결 시한 연장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가 급선무"

28일 기자간담회 진행···"매각 시점·방법은 기업가치 높인 뒤 논의"

이동걸 산은 회장, LCC 기안기금 지원 시사

"제주항공·에어부산, 기금 신청시 검토…이스타항공은 지원 어려워"

산은, 감염병 대응에 5년간 2000억 투자

이동걸 회장 "우수 바이오업체에 집중 투자할 것"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노조도 '찬반' 대립

대한항공 '찬성' Vs. 아시아나 '반대' 입장 표명

'아시아나' 기업가치 전망, 'HDC' 인수와 비교하면?

인수주체 영향 긍정·부정 전망 엇갈려…"프리미엄 부여 이르다"

KCGI, 신주발행금지가처분 제기

우호지분 역전 우려에 법적수단 총동원…"위법행위 반드시 저지"

KCGI "7대 약정은 허울일 뿐"

'조원태 회장 경영권 방어 수단' 치부…네 번째 반박 입장

3자 주주연합의 이유 있는 반발

자산 매각으로 자금확보 가능…아시아나 인수 용납 불가

한신평 "항공업계 M&A, 신용도 하방압력 완화"

코로나19·경영권 분쟁·기업결합 심사는 '변수'

KCGI, 한진칼 지분 추가 매입하나

3자 주주연합 지분 50% 확보 움직임…신주 발행금지 가처분 신청 등 우선순위

제주항공, 기안기금 320억 투입

연 5%대 금리 적용…연내 결론

대한항공과 합쳐져도 '아시아나' 안 사라진다 外

대한항공과 합쳐져도 '아시아나' 안 사라진다 [주요언론]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합쳐지면 두 회사 계열 저비용항...

與 정무위원들 "항공사 통합, 독점 유발 우려"

"한진칼 경영권 분쟁에 혈세 들어갈 수도"

대한항공-아시아나 노조 '인수 반대' 이유는

주요 노선 35% 겹쳐…중복 인력 최소 600명

이동걸 "한진칼 지분 10%, 중립적으로 견제할 것"

'3자 주주연합'과 협의 가능성

산은 "조원태 경영권보호 아니다" 다시 강조

"성공적 통합과 항공산업 구조개편 위한 한진칼 보통주 투자"

대한항공-아시아나 빅딜에 공정위 판단은?

독과점·아시아나 회생 가능성 여부 '변수'

KCGI "산은 증자 없이도 항공업 재편 가능"

"산업은행, '항공업 재편' 다양한 대안 있음에도 무시"

산은 "항공업 재편, '구조조정 3대원칙' 준수"

대한항공은 정상기업, 대주주 사재출연 요구 적절치 않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