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이달만 세 번 법원行···'경영공백' 우려
시장 불확실성 확대 속 쌓여가는 경영현안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연루된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이 재개되면서 삼성 안팎에서 우려했던 오너 경영 공백이 현실화하는 모양새다. 


이 부회장은 지난 9일에 이어 2주 만인 23일 다시 피고인 신분으로 서울 서초동 소재 서울고등법원을 찾았다. 일주일 뒤인 오는 30일로 예정된 재판에도 직접 출석할 예정이다. 정식 공판인 만큼 피고인인 이 회장은 법정 출석 의무를 지기 때문이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송영승·강상욱 부장판사)는 이날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의 속행 공판을 열었다. 이날 재판 출석을 위해 서울고법에 모습을 드러낸 이 부회장은 현재 심경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활동에 대해 어떻게 자평하는지를 묻는 취채진 질문에 말을 아낀 채 법정으로 향했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코로나19 재확산, 글로벌 복합 위기 돌파를 위해 재판 대응에 주력하면서도 현장경영도 늦추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세대교체, 4차산업혁명 등 변곡상황에서 미래대응을 늦출 수 없다는 판단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실제 이 부회장은 지난달 말 선친인 故이건희 회장 장례절차를 마무리한 이후 곧바로 재판 출석(9일)과 전사 통합 디자인 전략회의(12일) 주재 등 일정을 소화했다. 당시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임직원들에게 "미래를 위해 끊임없이 도전하자. 도전은 위기 속에서 더 빛난다"며 "위기를 딛고 미래를 활짝 열어가자"고 당부했다.


이 부회장의 굳은 의지에도 당분간 삼성의 굵직한 도전과 재빠른 태세전환 등은 쉽지 않을 것으로 그룹 안팎에서는 보고 있다. 오너 경영인인 이 부회장이 국정농단, 경영권 불법승계 의혹 등 앞으로도 몇 년간은 재판에 매달려야하는 만큼 적기의 판단이 녹록지 않을 것이란 관측에서다. 


국정농단 재판 재개 이후 이달에만 벌써 세 번 법원 출석 도장을 찍을 예정인 데다가 앞으로 몇 번을 더 서초동을 찾게 될 지 알 수 없다. 실제 지난 4년간 삼성 국정농단 관련 특검 소환조사만 10번, 구속영장실질심사 3번, 재판만 96회 열렸다. 이 중 이 부회장이 출석한 횟수만 헤아려도 89번에 달한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무죄를 받게 된다고 하더라도 그간 경영공백이 생긴 삼성 입장에선 금액적으로 환산할 수 없는 피해를 입게 되는 셈"이라며 "단순히 재판정에 선다는 의미를 넘어 재판일정에 모든 스케줄을 맞춰야 하기 때문에 경영활동에 제약이 뒤따를 수밖에 없다. 어떤 형태로든 미래 경쟁력 손실로 나타날 공산이 크다"고 말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에게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등을 도와달라고 청탁, 그 대가로 총 298억여원의 뇌물 제공과 향후 213억원을 추가로 건네기로 약속한 혐의 등으로 2017년 2월 기소됐다. 1심은 이 부회장에게 징역 5년의 실형을, 2심은 징역 2년6새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2심에서 무죄로 판단한 정씨의 말 구입액 34억원과 동계스포츠영재센터 후원금도 뇌물로 봐야 한다며 지난해 8월 사건을 깨고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낸 상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또 '사업보국' 강조한 이재용

이병철 삼성 창업주 33주기 추도식…"기업은 늘 국민경제 도움돼야"

K-반도체 키우는 이재용, 소부장 국산화 '가속'

삼성, 석 달만에 741억 추가 투자…하반기 누적 투자액 1873억

新주주환원책 놓고 고심하는 삼성

글로벌 추세 반영한 '확대론' 우세…10조 상속세 납부 실탄 역할도

보유 계열사 지분가치 '18.5조'…주식 분배에 쏠린 눈

주식가치 81% 전자에 집중… 세금부담 완화, 계열사 측면지원 가능성↑

'허위공표·고의은폐' 위법성, 조건은?

⑨ M&A 등 경영활동, 계약까지 '보안유지' 필수…에피스, 나스닥 상장 가능성 '여전'

외풍 몰아치는 삼성, '삼중고' 어쩌나

사법·입법리스크에 사세 확장하는 라이벌까지 '진퇴양난'

또 재판정 선 이재용, 커지는 경영 부담

국정농단 재판 9개월 만에 재개…부친 별세에 3세경영 안정화도 숙제

이재용 부회장, 베트남서 귀국... "일본도 가야 한다" 外

이재용 부회장, 베트남서 귀국... "일본도 가야 한다"[한국일보] 베트남으로 출국했던 이재용 삼성 부회장은 응우...

삼성전자, 코로나 시대 해외 영업망 확 바꾼다 外

삼성전자, 코로나 시대 해외 영업망 확 바꾼다 [경향신문] 삼성전자가 조만간 실시될 올 정기인사에서 코로나19 팬...

삼성 준법감시위 활동 놓고 엇갈린 평가

"진일보한 변화 vs. 지속가능성 의문"…재판부서 선임한 위원은 '중도'

특검, 국정농단 사건 이재용 징역 9년 구형

박상진·최지성·장충기엔 각각 7년 구형…법원 내년 초 양형 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