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룩스 유도단, 최강 라인업 구축
도쿄올림픽 출전 유력 선수진 구성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블루나눔재단이 운영하는 필룩스 유도선수단이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리스트를 대거 영입한다.


블루나눔재단은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리스트 안창림(-73kg), 조구함(-100kg) 선수를 영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들 선수와 현재 중국국가대표팀 총감독으로 재직 중인 2012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송대남 감독도 영입키로 했다. 송 감독은 아시안게임 2연패와 2003 세계선수권 금메달리스트 경력을 보유한 황희태 감독과 각자 남녀 팀을 이끈다.


필룩스는 지난 2018년 블루나눔재단을 통해 국내 유일의 순수 민간기업 실업팀인 '필룩스 유도선수단'을 창단,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묵묵히 노력하고 있는 비인기종목 선수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 팀 개편으로 이번에 이루어진 팀 개편으로 필룩스 유도선수단은 ▲안창림(-73kg) ▲이문진(-81kg), ▲조구함(-100kg) ▲김성민(+100kg) ▲김잔디(-57kg) ▲한희주(-63kg) 등 내년에 개최되는 도쿄올림픽 유도 중목 14체급 가운데 6체급에서 출전이 유력한 국가대표 선수들을 보유하게 된다. 이로써 전국 최강의 팀으로 재도약 한다는 목표다.



배상윤 필룩스그룹 회장은 "흘린 땀에 비례하는 삶을 누리는 체육인을 육성하겠다는 철학을 기반으로 팀을 운영할 것"이라며 "역대 유도 실업팀 지도자로서는 최고의 조건으로 송대남 남자팀 감독과 황희태 여자팀 감독을 영입해 소속팀 선수들이 올림픽 도전에 정진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