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남매의 난
KCGI "산은 증자 없이도 항공업 재편 가능"
"산업은행, '항공업 재편' 다양한 대안 있음에도 무시"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한진그룹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KCGI가 한진칼 기존 주주들의 이익을 훼손하지 않는 방식으로 항공산업 재편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KCGI는 24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한누리를 통해 "한진칼의 경영권 분쟁과 항공업 재편은 분리가능한 사안"이라며 "산업은행과 조원태 회장이 항공업 재편을 희망한다면, 신주발행금지 가처분 인용 시에도 대출이나 의결권 없는 우선주 발행, 자산매각, 기존 주주에게 참여를 주는 주주배정 방식의 유상증자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진행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KCGI는 "산업은행이 한진칼 경영권에 대해 중립적 캐스팅보트를 갖겠다는 건 국민 기만"이라며 "항공업 재편이란 명분에도 불구하고 대한항공과 진에어는 이사 지명권이나 의결권도 가지지 않고, 한진칼에만 의결권과 이사지명권을 갖는 건 앞뒤가 맞지 않는다. 1조원에 가까운 혈세를 투입하면서도 항공사 직접 감독은 포기하고, 한진그룹 내 알짜 비항공계열사 경영은 조 회장 일가에게 방치하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아시아나항공에서도 실패했던 감시감독이 성공하려면 더 엄중해야 하는데, 기업 자율성 측면에서 산업은행이 과도하게 관여하는 방향으로 항공업 재편이 이뤄지고 있어 옳은 길인지 의문"이라고 했다.


KCGI는 "경영주인 조원태 회장의 13억원 연봉 삭감이나 정석기업 지분 처분 등 자구노력조건도 없이 인수계약이 진행된 건 졸속"이라며 "아시아나항공 추가부실에 대한 아무런 실사없이 1조8000억원에 인수계약을 하고, 10여일 만에 자금을 집행하는 건 납세자들 모두를 희생시키는 '투기자본행위'"라고 주장했다. 


임직원 구조조정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이들은 "부실 항공사 통합이 절박하다면서 구조조정이 없다는 건 어불성설"이라며 "임직원들의 구조조정에 대한 불안감은 근거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KCGI가 지난 18일 법원에 신청한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결의에 대해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에 대한 심문은 오는 25일로 예정됐다. 산업은행의 한진칼 유상증자 납입일이 다음달 2일이라 늦어도 다음달 1일까지는 법원의 판단이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한진 남매의 난 203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