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M&A
GS건설 컨소시엄 "인수의사 접은 것 아냐"
"변수 면밀히 검토 후 재입찰 의사 있다"
이 기사는 2020년 11월 24일 19시 0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GS건설이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본입찰에 불참했다. 하지만 추후 매각 진행상황에 따라 재차 인수전에 나설 가능성을 열어뒀다.


재계에 따르면 24일 열린 두산인프라코어 본입찰에는 현대중공업지주-KDB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과 유진그룹만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GS건설-도미누스인베스트먼트를 비롯해 6곳이 적격예비인수후보(숏리스트)에 이름을 올렸으나 실질적인 참여율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하지만 GS건설-도미누스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 한 관계자는 "본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해서 인수를 완전히 접은 건 아니다"라며 "인수를 위한 여러 변수들을 좀 더 면밀히 검토하고 매각 진행상황에 따라 다시 입찰에 참여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두산인프라코어 매각의 최대 관건인 중국법인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DICC) 소송 부담에 대해 두산그룹과 본입찰에 참여한 기업들이 합의점을 찾지 못한다면 매각은 원점으로 돌아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경우 GS건설이 다시 인수 경쟁에 뛰어들 수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공공입찰이 아니기 때문에 절차상의 본입찰 참여 여부를 떠나 두산그룹이 원하는 가격과 조건을 맞추는 기업이 최종 승자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두산 "DICC 지분 20% 가격 제시해달라"

딜 성사 위해 DICC 소송 해결 방안에 골몰

두산인프라코어 100% 클린컴퍼니로 판다 外

두산인프라코어 100% 클린컴퍼니로 판다 / 매일경제 두산그룹이 두산인프라코어를 매각하기 위해 중국법인(DICC)...

현대重-유진 대결구도로…GS건설은 '잠정보류'

적격인수 후보 중 절반 가량 본입찰서 이탈

유진그룹 다크호스 급부상..대형PE 맞손

전략적FI, 중국發 건설기계업 호황 주목

이스트브릿지, 대형 M&A 시장 '새바람' 될까

글로벌네트워크 강점…국내 LP 확보와 함께 '빅딜' 도전장

두산중공업 '부채 줄이기' 고삐 죈다

자산매각·유상증자·그룹지원 등 전방위 노력

현대중공업그룹, 유력 '후보' 부상

인수자금 "No Problem"…시너지 극대화 기대

높은 몸값에 원매자 이탈

인수가 최대 1조원 거론…밥캣·DICC 등 '변수'

GS건설 컨소 "실사 계속"…형평성 문제 없나

자료 분석·추가 질의응답 진행 예정…매도자 측 협조 전제돼야

유력 인수 후보 현대重, 남은 변수는

DICC 우발채무 해결·기업결합심사 통과 등

신한중공업, 매물로 나온다

최근 매각주간사 선정, 인가 전 M&A 진행

현대重 컨소, 우선협상자 선정…인수 초읽기

DICC 우발채무 해결·기업결합심사 통과 등 숙제

KDBI의 프로젝트 펀드 만들기, 순항할까?

초기단계서 LP와 접촉…조만간 LP 마케팅 본격화될 듯

두산인프라코어 M&A 10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