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남매의 난
'가처분 심문 앞둔' 한진칼, 항공업 붕괴 우려 또 피력
"10만명 일자리, 사모펀드 이익보다 훨씬 더 중요"
(사진=한진그룹)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한진칼이 신주발행금지가처분 관련 법원의 심문을 앞두고 아시아나항공 인수 딜(Deal)에 대한 중요성에 대해 다시 한 번 목소리를 높였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을 포함해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재편을 위해 꼭 필요한 절차인데 '투기세력'인 KCGI가 이번 딜에 대해 '끼워맞추기식' 억지 논리를 펴고 있다는 게 주요 골자다.


한진칼은 25일 입장문을 통해 아시아나항공 인수 추진의 필요성을 재차 피력했다. 


입장문에서 한진칼은 "KDB산업은행(이하 산은)과 한진칼의 계약에는 한진칼의 유상증자 성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의 제1선행조건으로 돼 있다"며 "가처분이 인용되면 한진칼 유상증자는 막히고, 인수는 원천적으로 불가능해진다"고 밝혔다. 이어 "아시아나항공이 연말까지 긴급히 필요한 6000억원의 자금 조달도 불가능해진다"며 "신용등급 하락과 각종 채무의 연쇄적 기한이익 상실, 자본잠식으로 인한 관리종목 지정, 면허 취소로 이어질 경우 대규모 실업사태까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진칼은 항공산업이 중차대한 위기에 직면했는데 KCGI가 자신들이 원하는 결과를 얻기 위해 법원에 신주발행금지가처분을 제기했고, 자신들이 원하는 판결 결과를 얻기 위해 어처구니없는 거짓말로 재판부의 눈을 가리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진칼 관계자는 "항공산업에 대한 이해도, 회사가 처해있는 상황도, 사실관계도 제대로 알지 못하는 투기세력의 욕심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생존이 위기에 처했고, 더 나아가 대한민국 항공산업 재편까지 발목이 잡힐 위기에 놓였다"고 말했다.


한진칼은 KCGI를 투기세력으로 평가절하하며 이들의 주장을 추가 반박했다. 한진칼 관계자는 "산은은 국내항공산업 재편을 통한 '생존'을 위해 한진칼에 투자하는 것이며, 이러한 일련의 통합 과정이 성실히 진행되는지를 감시·견제하기 위해 의결권을 가진 보통주를 보유한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며 "KCGI가 주장하는 것처럼 의결권이 없는 우선주 발행은, 의결권을 통한 통합 항공사의 경영관리와 조기정상화를 담보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산은이 도저히 수용할 수 없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KCGI가 주장하는  주주배정 유상증자 후 실권주 인수는 끼워맞추기식 억지 논리라는 점도 피력했다. 한진칼 관계자는 "주주배정 방식의 유상증자 후 실권주를 일반공모하면 된다는 KCGI의 주장은 논리적으로 전혀 맞지 않는다"며 "아시아나항공에 연말까지 자금을 투입해야 하는데 이 방식으로는 연말까지 자금 조달이 불가능하며, 대규모 자금조달이 가능할지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한진칼은 이후 다양한 자산매각 추진에 꾸준히 나서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한진칼 관계자는 "KCGI는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비롯해 대출, 자산매각 등으로 인수자금을 마련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한진칼은 자산매각을 위해 꾸준히 노력 중에 있다"며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시장이 좋지 않아 적정 투자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한진칼은 회사채 등 신용차입이 불가능하며, 담보로 제공 가능한 자산도 대부분 소진해 담보 차입도 어렵다"며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급감한 상황에서 추가차입 시 한진칼의 이자 상환 능력을 초과하게 된다"고 부연했다.


한편, 이날 한진칼 신주발행금지가처분 관련 첫 심문이 열린다. 앞서 KCGI는 지난 18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산은의 자금지원을 통한 한진칼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 결정에 대한 신주발행금지가처분을 제기했다. 법원이 KCGI 측이 제기한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면 조원태 회장 진영은 3자 주주연합(KCGI-조현아-반도건설)과의 경영권 분쟁에서 방어가 쉽지 않게 되고, 산은의 지원을 통해 그룹의 중장기 경영회복을 모색하려던 계획도 차선책을 도모해야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합리적의심' 큰소리 여당7인방 지금 생각은

산은 주도 인수·합병 문제점 제기→"시장 우려 지적일뿐" 숨죽여

한진칼 "제3자배정 유증, 경영목적 부합한 적법"

KCGI 측 신주발행금지가처분 제기 관련 첫 공식 반박

KCGI, 임시주총 카드도 꺼냈다

신규 이사 선임과 정관 변경안 제시…"경영권 지키기에만 급급"

'두 가지 이벤트' 한진그룹에 쏠린 눈

'신주 발행금지 가처분' 심문, 유동성 해소 위한 송현동 매각

재반박 나선 KCGI "사법부 협박 말라"

한진칼 입장 뒤 곧바로 비판 성명 발표…"혈세 동원해 기존 주주 권리 침해"

아시아나 노조 "인수합병, 노사정 회의체 통해 논의해야"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합병 '반대' 의사 재차 강조

산은·한진칼 Vs. KCGI, 막오른 가처분 심문

양측 법률대리인·실무진 총출동…한진칼 경영권분쟁 재판부 판결 주목

한앤컴퍼니, 대한항공 기내식·면세사업 인수 연내 마무리

12월 중순 목표, 대한항공씨앤디서비스 설립해 인수

초이노믹스의 '나비 효과'

LTV·DTI 규제 완화 → 지방·중견 건설사 급성장 → 반도건설, 항공산업 재편 변수 급부상

산은 "항공업 재편, '구조조정 3대원칙' 준수"

대한항공은 정상기업, 대주주 사재출연 요구 적절치 않아

산은 "아시아나 노조, 대화하자"

대한항공과 통합 이후 고용안정에 대한 의견 청취 목적

법원, 한진칼 신주발행금지가처분 기각

KCGI, 제3자배정 유증 저지 좌절···양측 지분율 격차 역전

고비 넘었지만…난관 예고된 통합의 길

기존 주주와의 이해상충·노선과 인력 재편 등 과제 수두룩

'닭 쫓던 신세'된 3자 주주연합

지분 희석으로 지분율 40.4%로 하락…"사실상 경영권 분쟁 일단락"

한진 남매의 난 203건의 기사 전체보기